스카이에듀, 개인정보 210만건 유출…해킹 추정

입력 2019.02.13 (16:18) 수정 2019.02.13 (16:2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수능관련 인터넷 강의 등을 제공하는 교육업체 '스카이에듀'의 개인정보 210만 건이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KBS와의 통화를 통해, 스카이에듀 홈페이지에서 회원들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기 시작한 날부터 지난해 10월 12일까지의 회원가입 정보 210만 건이 유출됐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유출된 개인정보는 아이디 기준으로 210만으로 아이디와 함께 암호화된 비밀번호, 이름, 전화번호, 주소, 이메일 등이 유출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홈페이지가 회원가입을 받기 시작한 것은 2002년 12월부터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통위 관계자는 "이번 유출은 해커 소행으로 추정되며, 유출 경위는 더 조사를 진행해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12월 말 국가 사이버안전센터에서 스카이에듀의 개인정보 유출로 의심되는 파일을 입수해 방송통신위원회와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전달했고, 방통위와 사이버수사대는 지난달 11일 스카이에듀를 운영하는 현현교육을 방문해 개인정보 유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방통위 관계자는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2차 피해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하고, 관련법 위반 여부를 조사한 뒤, 위반사항이 드러나면 행정처분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스카이에듀 측은 회원 개인정보 유출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스카이에듀 관계자는 "2018년 10월 12일 이전 가입회원의 개인정보가 유출됐으며 비밀번호의 경우 암호화된 상태였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정확한 유출 시점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스카이에듀, 개인정보 210만건 유출…해킹 추정
    • 입력 2019-02-13 16:18:39
    • 수정2019-02-13 16:23:49
    사회
수능관련 인터넷 강의 등을 제공하는 교육업체 '스카이에듀'의 개인정보 210만 건이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KBS와의 통화를 통해, 스카이에듀 홈페이지에서 회원들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기 시작한 날부터 지난해 10월 12일까지의 회원가입 정보 210만 건이 유출됐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유출된 개인정보는 아이디 기준으로 210만으로 아이디와 함께 암호화된 비밀번호, 이름, 전화번호, 주소, 이메일 등이 유출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홈페이지가 회원가입을 받기 시작한 것은 2002년 12월부터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통위 관계자는 "이번 유출은 해커 소행으로 추정되며, 유출 경위는 더 조사를 진행해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12월 말 국가 사이버안전센터에서 스카이에듀의 개인정보 유출로 의심되는 파일을 입수해 방송통신위원회와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전달했고, 방통위와 사이버수사대는 지난달 11일 스카이에듀를 운영하는 현현교육을 방문해 개인정보 유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방통위 관계자는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2차 피해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하고, 관련법 위반 여부를 조사한 뒤, 위반사항이 드러나면 행정처분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스카이에듀 측은 회원 개인정보 유출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스카이에듀 관계자는 "2018년 10월 12일 이전 가입회원의 개인정보가 유출됐으며 비밀번호의 경우 암호화된 상태였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정확한 유출 시점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