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코네티컷 주검찰, 현대·기아 엔진결함 리콜 조사”

입력 2019.03.19 (07:28) 수정 2019.03.19 (07:3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 코네티컷주 검찰이 현대·기아차의 엔진결함 화재 논란에 대해 조사에 들어갔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시간 18일 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코네티컷주 윌리엄 통 검찰총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코네티컷 검찰은 현대·기아차 차량의 동시다발적인 화재보고와 관련해 여러 주 정부(multistate)의 조사를 이끌고 있다"면서 "코네티컷에서만 여러 건의 화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심각한 문제이고, 사실관계를 규명하고 책임 소재를 분명하게 하기 위해 공격적이고 책임 있게 조사에 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통 총장은 세부적인 내용을 공개하기는 어렵다면서도, 리콜 절차를 거쳐 이미 수리가 완료된 차량에서도 엔진 화재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대·기아차는 2015년과 2017년 미국에서 세타2 엔진을 장착한 쏘나타, 싼타페, 옵티마, 쏘렌토, 스포티지 등에 대해 리콜 조치한 바 있다. 2015년 이후로 현대·기아차의 리콜 조치는 230만대를 웃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습니다.

앞서 미 연방검찰도 지난해 11월 현대·기아차의 엔진결함 관련 리콜이 적절했는지에 대해 조사에 들어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한 바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美코네티컷 주검찰, 현대·기아 엔진결함 리콜 조사”
    • 입력 2019-03-19 07:28:16
    • 수정2019-03-19 07:32:29
    국제
미국 코네티컷주 검찰이 현대·기아차의 엔진결함 화재 논란에 대해 조사에 들어갔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시간 18일 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코네티컷주 윌리엄 통 검찰총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코네티컷 검찰은 현대·기아차 차량의 동시다발적인 화재보고와 관련해 여러 주 정부(multistate)의 조사를 이끌고 있다"면서 "코네티컷에서만 여러 건의 화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심각한 문제이고, 사실관계를 규명하고 책임 소재를 분명하게 하기 위해 공격적이고 책임 있게 조사에 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통 총장은 세부적인 내용을 공개하기는 어렵다면서도, 리콜 절차를 거쳐 이미 수리가 완료된 차량에서도 엔진 화재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대·기아차는 2015년과 2017년 미국에서 세타2 엔진을 장착한 쏘나타, 싼타페, 옵티마, 쏘렌토, 스포티지 등에 대해 리콜 조치한 바 있다. 2015년 이후로 현대·기아차의 리콜 조치는 230만대를 웃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습니다.

앞서 미 연방검찰도 지난해 11월 현대·기아차의 엔진결함 관련 리콜이 적절했는지에 대해 조사에 들어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