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대북 제재와 외교 조합이 안전한 한반도 만들 것”

입력 2019.03.19 (14:48) 수정 2019.03.19 (14:5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우리는 현재 역사상 가장 유망한 외교 활동은 물론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를 동시에 하고 있다"며 "이러한 조합이 (한반도를) 동남아시아와 전 세계에서 더욱 안전한 지역으로 만들어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국 캔자스주 오벌랜드파크에서 열린 '글로벌 기업가정신 정상회의'(GES) 관련 행사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국무부가 전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연설에서 과거 항공기 부품 제조회사를 운영한 경험을 소개한 뒤 "성공은 다르게 생각하는 데에서 온다는 것을 배웠다"며 "오늘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그것을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좋은 예가 바로 북한"이라면서 "우리 행정부는 미사일이 발사되고 핵실험이 벌어지는 가운데 출범했다. 과거 20년 넘게 이뤄진 모든 접근법이 실패했으며, 이전 정부들은 많은 접근법을 시도했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뭔가 다른 것을 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우리는 국제적인 노력을 조직했다. 그들에게 비용을 부과하기 위해 그 정권(북한)에 판돈을 올리는 국제적인 경제 제재 캠페인을 조직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한반도와 관련해 전에 일어난 적이 없는 상황을 만들어냈다"고 자평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폼페이오 “대북 제재와 외교 조합이 안전한 한반도 만들 것”
    • 입력 2019-03-19 14:48:22
    • 수정2019-03-19 14:50:36
    국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우리는 현재 역사상 가장 유망한 외교 활동은 물론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를 동시에 하고 있다"며 "이러한 조합이 (한반도를) 동남아시아와 전 세계에서 더욱 안전한 지역으로 만들어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국 캔자스주 오벌랜드파크에서 열린 '글로벌 기업가정신 정상회의'(GES) 관련 행사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국무부가 전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연설에서 과거 항공기 부품 제조회사를 운영한 경험을 소개한 뒤 "성공은 다르게 생각하는 데에서 온다는 것을 배웠다"며 "오늘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그것을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좋은 예가 바로 북한"이라면서 "우리 행정부는 미사일이 발사되고 핵실험이 벌어지는 가운데 출범했다. 과거 20년 넘게 이뤄진 모든 접근법이 실패했으며, 이전 정부들은 많은 접근법을 시도했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뭔가 다른 것을 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우리는 국제적인 노력을 조직했다. 그들에게 비용을 부과하기 위해 그 정권(북한)에 판돈을 올리는 국제적인 경제 제재 캠페인을 조직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한반도와 관련해 전에 일어난 적이 없는 상황을 만들어냈다"고 자평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