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美 미시간 공장에 3억달러 투자…400명 일자리 창출

입력 2019.03.23 (00:44) 수정 2019.03.23 (01:0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 조립공장 폐쇄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분노를 샀던 미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가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인근 오리온 조립공장에 3억 달러, 우리돈으로 3천402억 원을 투자해 전기차 생산설비를 만들 계획이라고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습니다.

이 설비에서 창출되는 고용은 약 400명 규모입니다.

이번 투자는 GM이 미국 제조업 부흥을 위해 약속한 18억 달러 규모 투자의 일부분입니다.

메리 바라 GM 최고경영자는 CNBC에 "쉐보레 볼트 전기차는 오리온에서 생산되고 대단한 근로인력들이 있다. 그곳에서는 그걸 할 능력이 있고 시너지도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바라 최고경영자는 "구체적인 투자 날짜가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오늘 오리온 공장의 고용에 관해 집중적으로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미자동차노조의 테리 디테스 부위원장은 "GM의 전기차 부문 3억 달러 투자 약속은 우리 노조원들과 함께 미국에서 제조업 일자리를 지키는 미래 투자를 위한 좋은 출발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GM은 지난해 북미 공장 5곳을 폐쇄하고 1만4천 명의 인력을 감축하겠다는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주말 GM의 로즈타운 조립공장 폐쇄에 대해 "공장을 재가동하라"며 연달아 트윗을 올렸고, 지난 20일 2020년 대선의 핵심 경합주인 오하이오주를 방문해서도 GM에 대해 거듭 경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GM, 美 미시간 공장에 3억달러 투자…400명 일자리 창출
    • 입력 2019-03-23 00:44:05
    • 수정2019-03-23 01:06:16
    국제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 조립공장 폐쇄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분노를 샀던 미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가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인근 오리온 조립공장에 3억 달러, 우리돈으로 3천402억 원을 투자해 전기차 생산설비를 만들 계획이라고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습니다.

이 설비에서 창출되는 고용은 약 400명 규모입니다.

이번 투자는 GM이 미국 제조업 부흥을 위해 약속한 18억 달러 규모 투자의 일부분입니다.

메리 바라 GM 최고경영자는 CNBC에 "쉐보레 볼트 전기차는 오리온에서 생산되고 대단한 근로인력들이 있다. 그곳에서는 그걸 할 능력이 있고 시너지도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바라 최고경영자는 "구체적인 투자 날짜가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오늘 오리온 공장의 고용에 관해 집중적으로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미자동차노조의 테리 디테스 부위원장은 "GM의 전기차 부문 3억 달러 투자 약속은 우리 노조원들과 함께 미국에서 제조업 일자리를 지키는 미래 투자를 위한 좋은 출발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GM은 지난해 북미 공장 5곳을 폐쇄하고 1만4천 명의 인력을 감축하겠다는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주말 GM의 로즈타운 조립공장 폐쇄에 대해 "공장을 재가동하라"며 연달아 트윗을 올렸고, 지난 20일 2020년 대선의 핵심 경합주인 오하이오주를 방문해서도 GM에 대해 거듭 경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