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베탄코트, 2019 시즌 첫 홈런 ‘쾅’…양의지 백투백 완성

입력 2019.03.23 (14:2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새 홈인 창원NC파크에서 2019시즌 첫 홈런이 터졌다.

주인공은 NC의 새 외국인 선수인 크리스티안 베탄코트(28)다.

베탄코트는 23일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한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개막전에서 1회 좌측 펜스를 훌쩍 넘어가는 비거리 130m짜리 석 점 홈런을 터뜨렸다.

홈런이 나온 시간은 오후 2시 15분이다.

4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한 베탄코트는 1회 1사 1, 2루 첫 타석에서 삼성 선발 투수 덱 맥과이어에게서 큼지막한 대포를 터뜨렸다.

곧바로 양의지가 등장해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려 베탄코트와 더불어 시즌 첫 연속타자 홈런 기록을 작성했다.

당대 최고 포수인 양의지는 자유계약선수(FA)로 4년간 총액 125억원에 NC와 계약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NC 베탄코트, 2019 시즌 첫 홈런 ‘쾅’…양의지 백투백 완성
    • 입력 2019-03-23 14:29:12
    연합뉴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새 홈인 창원NC파크에서 2019시즌 첫 홈런이 터졌다.

주인공은 NC의 새 외국인 선수인 크리스티안 베탄코트(28)다.

베탄코트는 23일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한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개막전에서 1회 좌측 펜스를 훌쩍 넘어가는 비거리 130m짜리 석 점 홈런을 터뜨렸다.

홈런이 나온 시간은 오후 2시 15분이다.

4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한 베탄코트는 1회 1사 1, 2루 첫 타석에서 삼성 선발 투수 덱 맥과이어에게서 큼지막한 대포를 터뜨렸다.

곧바로 양의지가 등장해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려 베탄코트와 더불어 시즌 첫 연속타자 홈런 기록을 작성했다.

당대 최고 포수인 양의지는 자유계약선수(FA)로 4년간 총액 125억원에 NC와 계약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