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미륵사지 석탑 18년 만에 공개

입력 2019.03.23 (21:35) 수정 2019.03.23 (22:1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멘트]
18년간의 보수정비를 마친
우리나라 최대의 석탑,
전북 익산 미륵사지 석탑이
오늘 처음 공개됐는데요.
백제인들의
찬란한 유산을 직접 보기 위해
많은 관광객이 석탑을 찾았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국내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국보 제11호,
익산 미륵사지 석탑입니다.

1998년 구조안전진단을 거쳐
2001년부터 18년간의 보수정비 끝에
최근 복원이 마무리됐습니다.

일반에 공개된 첫날,
백제 시대 웅장한 건축물을
직접 보려는 이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김주동/서울시 개포동[인터뷰]
"가족들과 오면서 감탄사를 연발할 정도로 잘해놨구나. 그래서 보다 이런 것들이 정말 잘 관리돼서 후손한테 더 많은 걸 보여주고 인식시켜주고 그랬으면 좋겠어요."

과거 일제가 덧씌운 콘크리트를
기억하는 시민들은
달라진 모습에 안도합니다.

김수빈/전북 익산시 금마면[인터뷰]
"19년 전에 봤을 때는 이렇게 무너져내린 모습에 시멘트 발라져 있는 모습이 너무 유적지 같지 않고 이런 느낌이 많았는데, 그래도 오늘 와보니까 좀 더 잘 복원이 된 것 같고."

미륵사지 절터에 대한
추가 복원도 이뤄질 예정입니다.

배석희/익산시 역사문화재과장[인터뷰]
"문화재청과 진행 중인 미륵사지 고증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단계적으로 정비를 추진해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 관광자원이 될 수 있도록.."

미륵사지 석탑은 공개를 앞두고,
탑 안쪽의 돌을 일관성 없이 쌓았다는
감사원의 지적을 받았습니다.

이에 대해 문화재청은
역사적 가치를 보존하기 위해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설계를 변경했다며,
안전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뉴스 진유민입니다. ###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익산 미륵사지 석탑 18년 만에 공개
    • 입력 2019-03-23 21:35:02
    • 수정2019-03-23 22:11:45
    뉴스9(전주)
[앵커멘트] 18년간의 보수정비를 마친 우리나라 최대의 석탑, 전북 익산 미륵사지 석탑이 오늘 처음 공개됐는데요. 백제인들의 찬란한 유산을 직접 보기 위해 많은 관광객이 석탑을 찾았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국내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국보 제11호, 익산 미륵사지 석탑입니다. 1998년 구조안전진단을 거쳐 2001년부터 18년간의 보수정비 끝에 최근 복원이 마무리됐습니다. 일반에 공개된 첫날, 백제 시대 웅장한 건축물을 직접 보려는 이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김주동/서울시 개포동[인터뷰] "가족들과 오면서 감탄사를 연발할 정도로 잘해놨구나. 그래서 보다 이런 것들이 정말 잘 관리돼서 후손한테 더 많은 걸 보여주고 인식시켜주고 그랬으면 좋겠어요." 과거 일제가 덧씌운 콘크리트를 기억하는 시민들은 달라진 모습에 안도합니다. 김수빈/전북 익산시 금마면[인터뷰] "19년 전에 봤을 때는 이렇게 무너져내린 모습에 시멘트 발라져 있는 모습이 너무 유적지 같지 않고 이런 느낌이 많았는데, 그래도 오늘 와보니까 좀 더 잘 복원이 된 것 같고." 미륵사지 절터에 대한 추가 복원도 이뤄질 예정입니다. 배석희/익산시 역사문화재과장[인터뷰] "문화재청과 진행 중인 미륵사지 고증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단계적으로 정비를 추진해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 관광자원이 될 수 있도록.." 미륵사지 석탑은 공개를 앞두고, 탑 안쪽의 돌을 일관성 없이 쌓았다는 감사원의 지적을 받았습니다. 이에 대해 문화재청은 역사적 가치를 보존하기 위해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설계를 변경했다며, 안전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뉴스 진유민입니다. ###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전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