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사람이다” 버스 기사의 침착한 제보…수배범 검거

입력 2019.03.28 (07:38) 수정 2019.03.28 (07: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위치추적 장치를 끊고 달아난 성범죄 전과자가 도주 이틀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남성은 주로 버스를 타고 이동했는데, 경찰 수배 자료에서 본 얼굴을 기억한 버스 기사의 신고가 검거에 결정적 역할을 했습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경기도 안양시의 한 정류장에서 버스에 올라탑니다.

지난 6일 위치 추적장치를 끊고 달아나 체포영장이 발부된 성범죄 전과자입니다.

자연스럽게 승객 사이에 섞인 남성.

버스 기사는 어디서 많이 본 것 같은 느낌에 거울로 이 남성의 모습을 확인합니다.

[신고 버스 기사/음성변조 : "옷차림이라던가 머리라던가 쭉 다 훑어보니까 거의 그분(수배범)이 맞더라고요."]

오전에 경찰에서 돌린 수배 자료에 있던 사람과 동일 인물이라는 확신이 든 버스 기사는 동료에게 메시지를 보내 이 사실을 알렸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경기도 시흥시의 한 정류장에서 기다리겠다고 버스 기사에게 연락했습니다

수배범이 언제 버스에서 내릴지, 어떤 돌발행동을 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버스 기사는 끝까지 남성을 살폈습니다.

버스가 약속한 정류장에 서자 경찰은 버스 앞뒤 문으로 동시에 들어갔고, 흉기를 가지고 있던 수배범은 곧바로 체포됐습니다.

[신고 버스 기사/음성변조 : "신고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런 어떤 두려움이나 그런 게 없었고요. 그 사람이 또 (전과가) 성범죄고 저도 애들 키우고 있는 아버지인데…."]

수배범을 쫓고 있었던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버스 기사에게 감사장을 전달했습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저 사람이다” 버스 기사의 침착한 제보…수배범 검거
    • 입력 2019-03-28 07:36:47
    • 수정2019-03-28 07:44:52
    뉴스광장(경인)
[앵커]

위치추적 장치를 끊고 달아난 성범죄 전과자가 도주 이틀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남성은 주로 버스를 타고 이동했는데, 경찰 수배 자료에서 본 얼굴을 기억한 버스 기사의 신고가 검거에 결정적 역할을 했습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경기도 안양시의 한 정류장에서 버스에 올라탑니다.

지난 6일 위치 추적장치를 끊고 달아나 체포영장이 발부된 성범죄 전과자입니다.

자연스럽게 승객 사이에 섞인 남성.

버스 기사는 어디서 많이 본 것 같은 느낌에 거울로 이 남성의 모습을 확인합니다.

[신고 버스 기사/음성변조 : "옷차림이라던가 머리라던가 쭉 다 훑어보니까 거의 그분(수배범)이 맞더라고요."]

오전에 경찰에서 돌린 수배 자료에 있던 사람과 동일 인물이라는 확신이 든 버스 기사는 동료에게 메시지를 보내 이 사실을 알렸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경기도 시흥시의 한 정류장에서 기다리겠다고 버스 기사에게 연락했습니다

수배범이 언제 버스에서 내릴지, 어떤 돌발행동을 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버스 기사는 끝까지 남성을 살폈습니다.

버스가 약속한 정류장에 서자 경찰은 버스 앞뒤 문으로 동시에 들어갔고, 흉기를 가지고 있던 수배범은 곧바로 체포됐습니다.

[신고 버스 기사/음성변조 : "신고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런 어떤 두려움이나 그런 게 없었고요. 그 사람이 또 (전과가) 성범죄고 저도 애들 키우고 있는 아버지인데…."]

수배범을 쫓고 있었던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버스 기사에게 감사장을 전달했습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