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나경원 회동, 민생법안 처리 공감대…쟁점 이견 여전

입력 2019.03.28 (18:54) 수정 2019.03.28 (19: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회동해, 민생 법안 처리와 관련해 공감대를 이뤘지만 쟁점 현안에선 이견만 확인했습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28일) 오후 국회 본회의 뒤 이뤄진 회동을 마치고, 기자들에게 "탄력근로제나 데이터 활성화 법 등 여야 이견이 많지 않은 법이 많은데 이것마저 진전이 안 돼 상임위에서라도 얘기할 수 있게 협조해달라고 얘기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소득주도성장 폐기와 관련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연장에 대해 상당한 의견 일치를 봤다"면서 "법안을 통과시키는 쪽으로 노력하자는 정도까지 이야기를 나눴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오늘 회동에선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등 현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접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과 관련해 "한국당이 공식 입장을 밝혔지만, 여러 얘기를 하기는 어려워 오늘은 얘기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정병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의 내일 본회의 처리 여부를 논의했는데 협조가 어렵다고 들었다"고 했습니다. 또 "선거법 개혁안, 공수처 문제 등 포괄적으로 얘기를 나눴지만, 결론이 난 것은 없다"면서 "공수처는 사법개혁 안으로 포함되기 어려운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홍영표-나경원 회동, 민생법안 처리 공감대…쟁점 이견 여전
    • 입력 2019-03-28 18:54:08
    • 수정2019-03-28 19:01:14
    정치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회동해, 민생 법안 처리와 관련해 공감대를 이뤘지만 쟁점 현안에선 이견만 확인했습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28일) 오후 국회 본회의 뒤 이뤄진 회동을 마치고, 기자들에게 "탄력근로제나 데이터 활성화 법 등 여야 이견이 많지 않은 법이 많은데 이것마저 진전이 안 돼 상임위에서라도 얘기할 수 있게 협조해달라고 얘기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소득주도성장 폐기와 관련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연장에 대해 상당한 의견 일치를 봤다"면서 "법안을 통과시키는 쪽으로 노력하자는 정도까지 이야기를 나눴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오늘 회동에선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등 현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접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과 관련해 "한국당이 공식 입장을 밝혔지만, 여러 얘기를 하기는 어려워 오늘은 얘기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정병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의 내일 본회의 처리 여부를 논의했는데 협조가 어렵다고 들었다"고 했습니다. 또 "선거법 개혁안, 공수처 문제 등 포괄적으로 얘기를 나눴지만, 결론이 난 것은 없다"면서 "공수처는 사법개혁 안으로 포함되기 어려운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