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광고, ‘아시아 여성’ 성적 대상화 논란

입력 2019.03.29 (19:33) 수정 2019.03.29 (21:5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독일의 한 기업에서 만든 아시아 여성이 등장하는 광고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독일의 교포 사회를 중심으로 인종 차별에 성차별이라며 항의 움직임이 온라인에서 번지고 있는데요.

어떤 광고인지 보시죠.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독일의 집수리 용품 전문 체인인 호른바흐가 얼마 전 유튜브에 올린 광고입니다.

가쁜 숨을 몰아쉬며 정원에서 일을 하는 백인 남성들이 땀에 젖은 옷들을 벗어 연구복을 입은 이들에게 던집니다.

옷을 건네 든 남성들은 냄새 때문에 떨떠름한 표정입니다.

그런데 이 옷들이 진공 포장되어 아시아의 어떤 도시에 있는 자판기로 가자 상황이 바뀝니다.

이 속옷이 든 포장을 뜯고 냄새를 맡는 젊은 아시아 여성.

황홀해하는 여성의 표정과 함께 독일어로 "이게 봄 내음이지"라는 자막이 뜹니다.

독일 쾰른대 박사과정인 강성운 씨는 이 광고가 아시아 여성에게 판타지를 가진 백인 남자들에게 무의식적으로 성적, 심리적 만족감을 주려는 광고라며 사이버 항의에 나섰습니다.

강 씨는 트위터에 유대인 모델을 기용했다면 반 유대주의 문제가 불거지고, 무슬림을 등장시켰다면 독일 사회에 수많은 이민자가 들고 일어났을 거라고 적었습니다.

그러나 아시아인은 수가 적을 뿐만 아니라 체제 순응적으로 보이기 때문에 노골적인 비하 발언과 희화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전 세계 소셜미디어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사이버 항의로 번지자 해당 기업은 트위터를 통해 광고에 화가 나고 아픔을 느낀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독일 광고, ‘아시아 여성’ 성적 대상화 논란
    • 입력 2019-03-29 19:34:45
    • 수정2019-03-29 21:58:00
    뉴스 7
[앵커]

독일의 한 기업에서 만든 아시아 여성이 등장하는 광고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독일의 교포 사회를 중심으로 인종 차별에 성차별이라며 항의 움직임이 온라인에서 번지고 있는데요.

어떤 광고인지 보시죠.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독일의 집수리 용품 전문 체인인 호른바흐가 얼마 전 유튜브에 올린 광고입니다.

가쁜 숨을 몰아쉬며 정원에서 일을 하는 백인 남성들이 땀에 젖은 옷들을 벗어 연구복을 입은 이들에게 던집니다.

옷을 건네 든 남성들은 냄새 때문에 떨떠름한 표정입니다.

그런데 이 옷들이 진공 포장되어 아시아의 어떤 도시에 있는 자판기로 가자 상황이 바뀝니다.

이 속옷이 든 포장을 뜯고 냄새를 맡는 젊은 아시아 여성.

황홀해하는 여성의 표정과 함께 독일어로 "이게 봄 내음이지"라는 자막이 뜹니다.

독일 쾰른대 박사과정인 강성운 씨는 이 광고가 아시아 여성에게 판타지를 가진 백인 남자들에게 무의식적으로 성적, 심리적 만족감을 주려는 광고라며 사이버 항의에 나섰습니다.

강 씨는 트위터에 유대인 모델을 기용했다면 반 유대주의 문제가 불거지고, 무슬림을 등장시켰다면 독일 사회에 수많은 이민자가 들고 일어났을 거라고 적었습니다.

그러나 아시아인은 수가 적을 뿐만 아니라 체제 순응적으로 보이기 때문에 노골적인 비하 발언과 희화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전 세계 소셜미디어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사이버 항의로 번지자 해당 기업은 트위터를 통해 광고에 화가 나고 아픔을 느낀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