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 이른 더위..스포츠 꿈나무의 '열정'

입력 2019.05.25 (20:45) 수정 2019.05.25 (22:1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멘트]
주말인 오늘도
한낮 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오르는
때 이른 더위가 이어졌는데요.
15년 만에 전북에서 열린
전국 소년체전에 참가한 선수들은
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기량을 펼쳤습니다.
유진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뙤약볕이 내리쬐는 육상 경기장.

[이펙트1] 땅!

총성이 울리자
각 지역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힘껏 내달립니다.

-------------페이징------------

[이펙트2]준비, 띠(기계음)

수영 꿈나무들은
긴장감을 떨쳐내고
물 속으로 뛰어듭니다.

가쁜 숨을 몰아쉬며
제일 먼저 결승점에 도착합니다.

이서아/전북 초등부 대표[인터뷰]
"지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초등학교) 5학년이 할 수 있겠다는 마음으로 뛰었습니다. 전주에서 소년체전이 열린 만큼 열심히 하겠습니다."

배구 경기장은
환호 소리로 가득합니다.

선수들은
관중들의 응원에 힘입어
경기에 더 집중합니다.

조미라/부산시 동래구[인터뷰]
"(딸이) 올해 이렇게 나오게 됐는데 이번에 나와서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좋겠습니다. 화이팅!"

체육 꿈나무의 축제인
마흔여덟 번째 전국 소년체전이
전북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오늘부터 나흘간
익산 등 전북 14개 시군에서
36개 종목의 경기가 치러집니다

전북 선수단 8백여 명을 포함해
전국의 초·중학교 선수
만 7천여 명이 참가해 기량을 겨룹니다.

이재인/전북체육회 기획홍보과장[인터뷰]
"15년 만에 전라북도에서 개최된 만큼 또한 준비를 작년 전국체전에 이어서 아무런 문제 없도록 준비를 잘했으니까,/안전체전으로 잘됐으면 좋겠습니다."


평년 기온을 웃도는
때 이른 더위도
스포츠 꿈나무들의 열정을
꺾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유진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때 이른 더위..스포츠 꿈나무의 '열정'
    • 입력 2019-05-25 20:45:13
    • 수정2019-05-25 22:14:16
    뉴스9(전주)
[앵커멘트] 주말인 오늘도 한낮 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오르는 때 이른 더위가 이어졌는데요. 15년 만에 전북에서 열린 전국 소년체전에 참가한 선수들은 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기량을 펼쳤습니다. 유진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뙤약볕이 내리쬐는 육상 경기장. [이펙트1] 땅! 총성이 울리자 각 지역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힘껏 내달립니다. -------------페이징------------ [이펙트2]준비, 띠(기계음) 수영 꿈나무들은 긴장감을 떨쳐내고 물 속으로 뛰어듭니다. 가쁜 숨을 몰아쉬며 제일 먼저 결승점에 도착합니다. 이서아/전북 초등부 대표[인터뷰] "지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초등학교) 5학년이 할 수 있겠다는 마음으로 뛰었습니다. 전주에서 소년체전이 열린 만큼 열심히 하겠습니다." 배구 경기장은 환호 소리로 가득합니다. 선수들은 관중들의 응원에 힘입어 경기에 더 집중합니다. 조미라/부산시 동래구[인터뷰] "(딸이) 올해 이렇게 나오게 됐는데 이번에 나와서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좋겠습니다. 화이팅!" 체육 꿈나무의 축제인 마흔여덟 번째 전국 소년체전이 전북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오늘부터 나흘간 익산 등 전북 14개 시군에서 36개 종목의 경기가 치러집니다 전북 선수단 8백여 명을 포함해 전국의 초·중학교 선수 만 7천여 명이 참가해 기량을 겨룹니다. 이재인/전북체육회 기획홍보과장[인터뷰] "15년 만에 전라북도에서 개최된 만큼 또한 준비를 작년 전국체전에 이어서 아무런 문제 없도록 준비를 잘했으니까,/안전체전으로 잘됐으면 좋겠습니다." 평년 기온을 웃도는 때 이른 더위도 스포츠 꿈나무들의 열정을 꺾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유진휘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전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