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경상수지 5월엔 흑자 전환…올해 600억 달러 흑자 예상”

입력 2019.06.05 (11:22) 수정 2019.06.05 (11:3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올해 4월 경상수지가 7년 만에 적자를 기록한 데 대해, 정부는 일시적 현상이며 5월에 흑자로 전환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연간으로도 흑자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며 올해 60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70조 8천억 원 이상의 흑자를 예상했습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은 오늘(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4월 경상수지 분석 배경브리핑을 열고 "4월 적자는 외국인 배당에 따른 일회적, 일시적 현상"이라며 "5월에는 배당금 지급 요인이 사라지면서 흑자 기조가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4월은 통상 외국인 배당지급이 집중되면서 다른 달보다 경상수지 흑자폭이 적은 달로 꼽히는데 올해 4월 배당 수지는 50억 달러 적자였습니다.

이 국장은 2018년 연간 배당 수지가 57억 달러 적자였고 올해는 1∼4월에만 벌써 60억 달러 적자라는 점을 강조하며 배당금 지급 영향이 5월에는 해소되고 흑자 전환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상품수지가 마이너스 발생 부분을 완충 또는 상충해주는데 4월 상품수지가 상대적으로 줄면서 상충하는 규모도 작아졌다"면서도 "2012년은 상품수지가 적자였지만 올해는 상품수지가 계속해서 흑자로 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국장은 "서비스수지 적자 기조가 완화되고 있고 상품수지도 추이로 볼 때 흑자를 유지할 것"이라며 올해 연간 경상수지 흑자 규모 600억 달러로 예상했습니다.

정부는 당초 올해 경상수지 전망치를 640억 달러로 전망했습니다.

이 국장은 "반도체 단가가 하반기로 갈수록 회복하면서 수요 회복되고 상반기보다는 하반기가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달 말 발표 예정인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경상수지 전망치 조정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이 국장은 "지난해 12월 전망보다 상황이 바뀌고 요소가 다르게 작용하는 부분도 있어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정부 “경상수지 5월엔 흑자 전환…올해 600억 달러 흑자 예상”
    • 입력 2019-06-05 11:22:15
    • 수정2019-06-05 11:32:42
    경제
올해 4월 경상수지가 7년 만에 적자를 기록한 데 대해, 정부는 일시적 현상이며 5월에 흑자로 전환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연간으로도 흑자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며 올해 60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70조 8천억 원 이상의 흑자를 예상했습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은 오늘(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4월 경상수지 분석 배경브리핑을 열고 "4월 적자는 외국인 배당에 따른 일회적, 일시적 현상"이라며 "5월에는 배당금 지급 요인이 사라지면서 흑자 기조가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4월은 통상 외국인 배당지급이 집중되면서 다른 달보다 경상수지 흑자폭이 적은 달로 꼽히는데 올해 4월 배당 수지는 50억 달러 적자였습니다.

이 국장은 2018년 연간 배당 수지가 57억 달러 적자였고 올해는 1∼4월에만 벌써 60억 달러 적자라는 점을 강조하며 배당금 지급 영향이 5월에는 해소되고 흑자 전환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상품수지가 마이너스 발생 부분을 완충 또는 상충해주는데 4월 상품수지가 상대적으로 줄면서 상충하는 규모도 작아졌다"면서도 "2012년은 상품수지가 적자였지만 올해는 상품수지가 계속해서 흑자로 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국장은 "서비스수지 적자 기조가 완화되고 있고 상품수지도 추이로 볼 때 흑자를 유지할 것"이라며 올해 연간 경상수지 흑자 규모 600억 달러로 예상했습니다.

정부는 당초 올해 경상수지 전망치를 640억 달러로 전망했습니다.

이 국장은 "반도체 단가가 하반기로 갈수록 회복하면서 수요 회복되고 상반기보다는 하반기가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달 말 발표 예정인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경상수지 전망치 조정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이 국장은 "지난해 12월 전망보다 상황이 바뀌고 요소가 다르게 작용하는 부분도 있어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