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급습한 ‘돼지열병’…돼지고기 값 70% 급등 조짐

입력 2019.06.10 (09:54) 수정 2019.06.10 (10:1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아프리카와 동유럽지역 풍토병으로 머물던 치사율 100%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중국을 급습하면서 국가적 재난 상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 국가 중국의 돼지고기 값이 올 하반기 최고 70%까지 급등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베트남과 북한 등 이웃 나라에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실태를 베이징 안양봉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중국의 마지막 아프리카 돼지열병 청정지역도 뚫려버렸습니다.

발생 열 달 만에 중국 31개 성시, 모든 지역에서 돼지열병이 발병한 겁니다.

길목마다 방역소를 설치한 것도 허사가 됐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소 직원 : "돼지와 음식쓰레기 운송 차량 확인합니다.본부에 바로 보고해야 합니다."]

축산시장에도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겨, 문 닫는 정육점과 상점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정육점 상인 : "돼지고기는 맘대로 못 팝니다. 팔다가 걸리면 몰수되고, 감옥에 갈 수도 있습니다."]

현재까지 중국에서 매몰한 돼지가 백만 여 마리, 중국 양돈업계는 올해 전체 사육 돼지가 작년 보다 18%, 8천만 마리 줄어들 것으로 예상합니다.

[멍웨이/중국 국가발전개혁위 대변인 : "올 하반기 생돼지와 돼지고기 가격이 일정 폭 상승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에서 수입한 돼지에서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홍콩도 비상입니다.

[홍콩 도축장 방역 직원 : "아침에도 소독하고 어제저녁에도 소독했어요. 종일 합니다. 이게 다 소독제 가루에요."]

1920년대 아프리카에서 시작된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야생 멧돼지를 통해 아시아로 이동해, 지난해 8월 중국, 이후 몽골과 베트남, 캄보디아 그리고 홍콩과 북한에도 발생했습니다.

이미 중국의 돼지고기 값은 이미 지난해 보다 50% 올랐습니다.

올 하반기 최고 70%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중국발 충격으로 국제 돼지고기 가격도 들썩이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안양봉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중국 급습한 ‘돼지열병’…돼지고기 값 70% 급등 조짐
    • 입력 2019-06-10 10:12:53
    • 수정2019-06-10 10:15:43
    930뉴스
[앵커]

아프리카와 동유럽지역 풍토병으로 머물던 치사율 100%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중국을 급습하면서 국가적 재난 상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 국가 중국의 돼지고기 값이 올 하반기 최고 70%까지 급등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베트남과 북한 등 이웃 나라에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실태를 베이징 안양봉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중국의 마지막 아프리카 돼지열병 청정지역도 뚫려버렸습니다.

발생 열 달 만에 중국 31개 성시, 모든 지역에서 돼지열병이 발병한 겁니다.

길목마다 방역소를 설치한 것도 허사가 됐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소 직원 : "돼지와 음식쓰레기 운송 차량 확인합니다.본부에 바로 보고해야 합니다."]

축산시장에도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겨, 문 닫는 정육점과 상점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정육점 상인 : "돼지고기는 맘대로 못 팝니다. 팔다가 걸리면 몰수되고, 감옥에 갈 수도 있습니다."]

현재까지 중국에서 매몰한 돼지가 백만 여 마리, 중국 양돈업계는 올해 전체 사육 돼지가 작년 보다 18%, 8천만 마리 줄어들 것으로 예상합니다.

[멍웨이/중국 국가발전개혁위 대변인 : "올 하반기 생돼지와 돼지고기 가격이 일정 폭 상승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에서 수입한 돼지에서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홍콩도 비상입니다.

[홍콩 도축장 방역 직원 : "아침에도 소독하고 어제저녁에도 소독했어요. 종일 합니다. 이게 다 소독제 가루에요."]

1920년대 아프리카에서 시작된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야생 멧돼지를 통해 아시아로 이동해, 지난해 8월 중국, 이후 몽골과 베트남, 캄보디아 그리고 홍콩과 북한에도 발생했습니다.

이미 중국의 돼지고기 값은 이미 지난해 보다 50% 올랐습니다.

올 하반기 최고 70%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중국발 충격으로 국제 돼지고기 가격도 들썩이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안양봉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