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 ‘파행’

입력 2019.06.19 (17:45) 수정 2019.06.19 (17:4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제주 제2공항의 시설 규모와 배치 계획을 담은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 보고회가 반대 단체들의 저지로 무산됐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19일) 오후 제주시 농어업인회관에서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기로 했지만 제주 제2공항 반대대책위원회의 행사장 봉쇄로 보고회를 열지 못하고 철수했습니다.

제2공항 반대 단체 관계자 100여 명은 행사장 주변에서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보고회를 계획해 절차적 정당성을 훼손했다며 규탄시위를 벌였습니다.

특히, 보고회를 강행하려는 국토부 측과 이를 저지하려는 반대 단체가 마찰을 빚어, 심한 욕설과 거친 몸싸움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국토부는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을 통해 지난해 12월부터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기본계획은 기존 제주공항은 국제선 항공수요 전부와 국내선 50%를 담당하고 제2공항은 국내선 50%만 담당하는 방안을 최적의 대안으로 제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2035년까지 연간 여객 1천690만 명, 운항횟수 연간 10만 5천 회를 목표로 제주 공항 인프라를 확충한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국토부는 기본계획 용역 내용을 바탕으로 제주도를 포함한 관계기관의 의견을 수렴하고 협의를 거쳐 오는 10월쯤 고시할 예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 ‘파행’
    • 입력 2019-06-19 17:45:27
    • 수정2019-06-19 17:48:59
    사회
제주 제2공항의 시설 규모와 배치 계획을 담은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 보고회가 반대 단체들의 저지로 무산됐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19일) 오후 제주시 농어업인회관에서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기로 했지만 제주 제2공항 반대대책위원회의 행사장 봉쇄로 보고회를 열지 못하고 철수했습니다.

제2공항 반대 단체 관계자 100여 명은 행사장 주변에서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보고회를 계획해 절차적 정당성을 훼손했다며 규탄시위를 벌였습니다.

특히, 보고회를 강행하려는 국토부 측과 이를 저지하려는 반대 단체가 마찰을 빚어, 심한 욕설과 거친 몸싸움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국토부는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을 통해 지난해 12월부터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기본계획은 기존 제주공항은 국제선 항공수요 전부와 국내선 50%를 담당하고 제2공항은 국내선 50%만 담당하는 방안을 최적의 대안으로 제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2035년까지 연간 여객 1천690만 명, 운항횟수 연간 10만 5천 회를 목표로 제주 공항 인프라를 확충한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국토부는 기본계획 용역 내용을 바탕으로 제주도를 포함한 관계기관의 의견을 수렴하고 협의를 거쳐 오는 10월쯤 고시할 예정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