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기억연대 “일본 정부의 경제도발은 후안무치”

입력 2019.07.24 (18:02) 수정 2019.07.24 (18:0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단체 정의기억연대가 일본정부의 경제 도발에 대해 규탄했습니다.

정의기억연대는 오늘(24일) 오전 11시 10분 정기 수요집회 전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기억연대는 "2015년 한일정부 간 일본군 '위안부' 합의 이후 일본군 성 노예제 범죄행위에 대해 지속해서 부정하던 일본 정부는 최근 들어 그 행태가 도를 넘었다"며, "갈등과 분쟁을 일으키며 가해자의 뻔뻔함을 드러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특히 한국 대법원이 일본 전범 기업들에 내린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판결 이후 일제강점기 인권침해 피해자들의 인권을 볼모로 한국 정부를 상대로 벌이고 있는 경제 도발·무역제재 조치는 일본정부의 후안무치함을 가장 잘 드러내는 작태"라고 강조했습니다.

연대는 평화비 건립 운동이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극우 단체까지 동원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회복을 위한 활동을 방해하고 탄압하고 있다는 점도 짚었습니다.

이들은 "일본정부가 소녀상 철거를 위한 부당한 개입과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며, "2017년 12월 미국주재 일본대사로 임명된 스기야마 신스케가 미국 전역 도시를 다니며 '위안부' 동상을 철거하도록 설득하겠다고 밝힌 기자회견을 통해 이런 점이 드러난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의기억연대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회복 활동에 대한 부당한 개입과 방해행위 즉각 중단·반인권적 언행 중단·공식사죄와 법적 책임 이행을 주장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정의기억연대 “일본 정부의 경제도발은 후안무치”
    • 입력 2019-07-24 18:02:29
    • 수정2019-07-24 18:05:33
    사회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단체 정의기억연대가 일본정부의 경제 도발에 대해 규탄했습니다.

정의기억연대는 오늘(24일) 오전 11시 10분 정기 수요집회 전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기억연대는 "2015년 한일정부 간 일본군 '위안부' 합의 이후 일본군 성 노예제 범죄행위에 대해 지속해서 부정하던 일본 정부는 최근 들어 그 행태가 도를 넘었다"며, "갈등과 분쟁을 일으키며 가해자의 뻔뻔함을 드러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특히 한국 대법원이 일본 전범 기업들에 내린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판결 이후 일제강점기 인권침해 피해자들의 인권을 볼모로 한국 정부를 상대로 벌이고 있는 경제 도발·무역제재 조치는 일본정부의 후안무치함을 가장 잘 드러내는 작태"라고 강조했습니다.

연대는 평화비 건립 운동이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극우 단체까지 동원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회복을 위한 활동을 방해하고 탄압하고 있다는 점도 짚었습니다.

이들은 "일본정부가 소녀상 철거를 위한 부당한 개입과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며, "2017년 12월 미국주재 일본대사로 임명된 스기야마 신스케가 미국 전역 도시를 다니며 '위안부' 동상을 철거하도록 설득하겠다고 밝힌 기자회견을 통해 이런 점이 드러난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의기억연대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회복 활동에 대한 부당한 개입과 방해행위 즉각 중단·반인권적 언행 중단·공식사죄와 법적 책임 이행을 주장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