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프스 세계기록 깬 19세 밀라크, 접영 200m 우승

입력 2019.07.24 (21:32) 수정 2019.07.24 (21:3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헝가리의 2000년생 크리슈토프 밀라크가 '황제' 마이클 펠프스(미국)의 10년 묵은 세계기록을 갈아치우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접영 200m 우승을 차지했다.

밀라크는 24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접영 200m에서 1분50초73의 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지난해 이 종목 유럽선수권대회 우승자인 밀라크는 자신의 세계선수권대회 첫 번째 금메달을 세계신기록과 함께 거머쥐었다.

이 종목 기존 세계기록은 펠프스가 2009년 7월 로마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작성한 1분51초51이었다. 당시 9살이었던 밀라크가 이를 0.78초 앞당겼다.

이번 대회에선 21일 남자 평영 100m 준결승 때 애덤 피티(영국·56초88)에 이어 두 번째 세계신기록이 나왔다.

이번 대회 예선, 준결승을 모두 전체 1위 기록으로 통과한 밀라크는 결승전 초반부터 세계기록 경신 페이스를 보였으나 디펜딩 챔피언 채드 르 클로스(남아프리카공화국)에게 다소 밀렸다.

첫 50m를 르 클로스가 24초13만에 주파했고, 밀라크는 24초66만에 지나 10년 전 펠프스가 세계기록을 세울 때(24초76)보다 앞섰다.

펠프스가 52초88만에 지났던 100m 구간은 르 클로스가 52초55, 밀라크는 52초88만에 지나 신기록 탄생 기대감을 높였다.

150m에선 밀라크가 펠프스의 페이스보다 앞선 1분21초57을 기록, 1분22초64에 그친 클로스를 제쳤고, 스퍼트를 이어가며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르 클로스는 막판 일본의 세토 다이야(1분53초86)에게도 밀리며 1분54초15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밀라크는 2년 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던 접영 100m에서도 우승을 노린다. 남자 접영 100m는 26일 예선과 준결승이, 27일 결승이 열린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펠프스 세계기록 깬 19세 밀라크, 접영 200m 우승
    • 입력 2019-07-24 21:32:46
    • 수정2019-07-24 21:37:17
    연합뉴스
헝가리의 2000년생 크리슈토프 밀라크가 '황제' 마이클 펠프스(미국)의 10년 묵은 세계기록을 갈아치우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접영 200m 우승을 차지했다.

밀라크는 24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접영 200m에서 1분50초73의 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지난해 이 종목 유럽선수권대회 우승자인 밀라크는 자신의 세계선수권대회 첫 번째 금메달을 세계신기록과 함께 거머쥐었다.

이 종목 기존 세계기록은 펠프스가 2009년 7월 로마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작성한 1분51초51이었다. 당시 9살이었던 밀라크가 이를 0.78초 앞당겼다.

이번 대회에선 21일 남자 평영 100m 준결승 때 애덤 피티(영국·56초88)에 이어 두 번째 세계신기록이 나왔다.

이번 대회 예선, 준결승을 모두 전체 1위 기록으로 통과한 밀라크는 결승전 초반부터 세계기록 경신 페이스를 보였으나 디펜딩 챔피언 채드 르 클로스(남아프리카공화국)에게 다소 밀렸다.

첫 50m를 르 클로스가 24초13만에 주파했고, 밀라크는 24초66만에 지나 10년 전 펠프스가 세계기록을 세울 때(24초76)보다 앞섰다.

펠프스가 52초88만에 지났던 100m 구간은 르 클로스가 52초55, 밀라크는 52초88만에 지나 신기록 탄생 기대감을 높였다.

150m에선 밀라크가 펠프스의 페이스보다 앞선 1분21초57을 기록, 1분22초64에 그친 클로스를 제쳤고, 스퍼트를 이어가며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르 클로스는 막판 일본의 세토 다이야(1분53초86)에게도 밀리며 1분54초15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밀라크는 2년 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던 접영 100m에서도 우승을 노린다. 남자 접영 100m는 26일 예선과 준결승이, 27일 결승이 열린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