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무 없고 출점도 마음대로…식자재 마트에 전통시장 한숨

입력 2019.07.28 (21:23) 수정 2019.07.28 (22:0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대형마트들은 출점 제한도 받고, 격주로 휴업도 하죠.

전통시장 영세상인을 보호하기 위한 건데...

이른바 '식자재 마트'라 불리는 중대형 슈퍼마켓은 어느 쪽으로 봐야될까요?

지금은 별다른 규제를 받지 않고 있는데, ​상인들 간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고 합니다.

손은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통시장 바로 옆, 식자재 마트가 운영 중입니다.

다양한 식료품과 공산품들을 판매하는데, 규모나 시설 면에서 시장 영세상인들이 경쟁하긴 버겁습니다.

[서미선/전통시장 상인 : "저희는 가끔 한번씩 싼 물건을 시장에서 가져올 수 있으면 소비자에게 싸게 드릴 수 있지만 식자재마트는 요일별로 날짜별로 (세일을) 해가지고. 아무래도 더 힘든 날이 많아요."]

현행법은 전통시장 반경 1km 이내를 보호구역으로 정해, 3천 제곱미터 이상 대형마트와 대기업이 운영하는 상점은 함부로 입점할 수 없습니다.

이 구역 안에서는 대규모 점포의 입점을 제한해서 전통적인 상권을 보호하자는 취지입니다.

하지만 중대형 슈퍼, 이른바 식자재마트는 출점이 자유롭습니다.

휴무일과 영업시간 제한도 받지 않습니다.

대형마트가 진출 못한 구석구석까지, 전국에 6만 곳 넘게 들어섰습니다.

생계를 위협받는 전통시장 상인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최형우/계산시장 상인회장 : "인근 작은 평수 가게들을 어느 정도 흡수해야 (식자재 마트가) 투자한만큼 얻어갈 수 있기 때문에, 도태되는 사람들의 종착역은 어디가 될지..."]

하지만 중형 슈퍼까지 가로막는 건 과도하단 주장도 나옵니다.

[홍춘호/한국마트협회 이사 : "서민 생활 경제를 차지하고 있는 상권과 골목상권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판단이거든요. (대기업) 이런 것들이 먼저 규제가 되고, 대중소가 균등하게 균형을 가질 수 있는... 시장 안에서."]

자산과 매출이 큰 매장은 대형마트와 똑같이 규제하자는 법안이 제출됐지만, 논란 속에 처리는 불투명합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휴무 없고 출점도 마음대로…식자재 마트에 전통시장 한숨
    • 입력 2019-07-28 21:25:36
    • 수정2019-07-28 22:05:10
    뉴스 9
[앵커]

​대형마트들은 출점 제한도 받고, 격주로 휴업도 하죠.

전통시장 영세상인을 보호하기 위한 건데...

이른바 '식자재 마트'라 불리는 중대형 슈퍼마켓은 어느 쪽으로 봐야될까요?

지금은 별다른 규제를 받지 않고 있는데, ​상인들 간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고 합니다.

손은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통시장 바로 옆, 식자재 마트가 운영 중입니다.

다양한 식료품과 공산품들을 판매하는데, 규모나 시설 면에서 시장 영세상인들이 경쟁하긴 버겁습니다.

[서미선/전통시장 상인 : "저희는 가끔 한번씩 싼 물건을 시장에서 가져올 수 있으면 소비자에게 싸게 드릴 수 있지만 식자재마트는 요일별로 날짜별로 (세일을) 해가지고. 아무래도 더 힘든 날이 많아요."]

현행법은 전통시장 반경 1km 이내를 보호구역으로 정해, 3천 제곱미터 이상 대형마트와 대기업이 운영하는 상점은 함부로 입점할 수 없습니다.

이 구역 안에서는 대규모 점포의 입점을 제한해서 전통적인 상권을 보호하자는 취지입니다.

하지만 중대형 슈퍼, 이른바 식자재마트는 출점이 자유롭습니다.

휴무일과 영업시간 제한도 받지 않습니다.

대형마트가 진출 못한 구석구석까지, 전국에 6만 곳 넘게 들어섰습니다.

생계를 위협받는 전통시장 상인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최형우/계산시장 상인회장 : "인근 작은 평수 가게들을 어느 정도 흡수해야 (식자재 마트가) 투자한만큼 얻어갈 수 있기 때문에, 도태되는 사람들의 종착역은 어디가 될지..."]

하지만 중형 슈퍼까지 가로막는 건 과도하단 주장도 나옵니다.

[홍춘호/한국마트협회 이사 : "서민 생활 경제를 차지하고 있는 상권과 골목상권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판단이거든요. (대기업) 이런 것들이 먼저 규제가 되고, 대중소가 균등하게 균형을 가질 수 있는... 시장 안에서."]

자산과 매출이 큰 매장은 대형마트와 똑같이 규제하자는 법안이 제출됐지만, 논란 속에 처리는 불투명합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