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잇따른 미사일 발사에 “긴장완화 기회 소중히 여겨야”

입력 2019.08.17 (10:39) 수정 2019.08.17 (10:5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신형 단거리 미사일을 지난 16일 엿새 만에 또 시험 발사한 데 대해 중국이 긴장 완화의 기회를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오늘(17일) 화춘잉 대변인 명의의 기자 문답에서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중국은 관련 상황을 주의하고 있다"면서 "현재 한반도 정세는 중요한 시기로 각국은 쉽게 찾아오지 않는 긴장 완화 국면을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화 대변인은 또 "중국은 각국이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와 지역의 영구적인 평화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6일 신형 단거리 미사일 두 발을 강원도 통천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中, 北 잇따른 미사일 발사에 “긴장완화 기회 소중히 여겨야”
    • 입력 2019-08-17 10:39:13
    • 수정2019-08-17 10:50:42
    국제
북한이 신형 단거리 미사일을 지난 16일 엿새 만에 또 시험 발사한 데 대해 중국이 긴장 완화의 기회를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오늘(17일) 화춘잉 대변인 명의의 기자 문답에서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중국은 관련 상황을 주의하고 있다"면서 "현재 한반도 정세는 중요한 시기로 각국은 쉽게 찾아오지 않는 긴장 완화 국면을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화 대변인은 또 "중국은 각국이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와 지역의 영구적인 평화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6일 신형 단거리 미사일 두 발을 강원도 통천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