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렁한 해수욕장…동해 너울성 파도 ‘주의’

입력 2019.08.17 (13:39)
동해안의 너울성 파도로 피서객 수영이 금지된 17일 폐장을 하루 앞둔 속초해수욕장 백사장 파라솔들이 텅 비어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수영금지’
아쉬움 달래는 피서객
텅 빈 파라솔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썰렁한 해수욕장…동해 너울성 파도 ‘주의’
    • 입력 2019-08-17 13:39:34
    포토뉴스

동해안의 너울성 파도로 피서객 수영이 금지된 17일 폐장을 하루 앞둔 속초해수욕장 백사장 파라솔들이 텅 비어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동해안의 너울성 파도로 피서객 수영이 금지된 17일 폐장을 하루 앞둔 속초해수욕장 백사장 파라솔들이 텅 비어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동해안의 너울성 파도로 피서객 수영이 금지된 17일 폐장을 하루 앞둔 속초해수욕장 백사장 파라솔들이 텅 비어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동해안의 너울성 파도로 피서객 수영이 금지된 17일 폐장을 하루 앞둔 속초해수욕장 백사장 파라솔들이 텅 비어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