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두만강 하류 홍수경보 ‘1급’→‘특급’ 격상

입력 2019.08.17 (15:47) 수정 2019.08.17 (15:5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북한 두만강 하류 지역에 오늘(17일) '홍수 특급경보'가 발령됐다고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방송은 오늘 오전 함경북도 온성군 남양노동자구부터 두만강 하구까지 홍수 특급경보가 발령됐다고 전했습니다.

어제(16일) 두만강 하구 나선특별시 지역에 발령했던 '홍수 1급경보'의 구간을 확대하고 경보단계도 '특급'으로 상향 조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조선중앙방송은 "경원 지점의 수위는 오늘 오전 1시부터 오전 3시 사이 7.68m로 제일 높아졌다가 오전 6시쯤 7.56m로 낮아졌다"고 전했습니다. 또, "원정 지점의 수위는 오전 7시 7.73m로, 오전 9시까지 유지되다가 점차 낮아질 것으로 예견된다"고 보도했습니다.

방송에서 언급된 '경원 지점'은 함경북도 경원군 훈융리, '원정 지점'은 나선시 원정리 일대의 두만강 유역을 각각 가리키는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어제 1급경보 발령 당시 '원정 지점'에 대해서는 "수위가 5.5m를 초과하면 두만강 하구에 위치한 (나선시 선봉군의) 우암농장 큰 소매 농경지 약 19만8천㎡가 침수된다"고 밝힌 바 있어 피해가 예상됩니다.

앞서 두만강 하류의 함경북도 및 나선특별시 일대는 최근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와 제9호 태풍 레끼마,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권에 잇따라 포함되며 비가 집중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北, 두만강 하류 홍수경보 ‘1급’→‘특급’ 격상
    • 입력 2019-08-17 15:47:10
    • 수정2019-08-17 15:50:02
    정치
북한 두만강 하류 지역에 오늘(17일) '홍수 특급경보'가 발령됐다고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방송은 오늘 오전 함경북도 온성군 남양노동자구부터 두만강 하구까지 홍수 특급경보가 발령됐다고 전했습니다.

어제(16일) 두만강 하구 나선특별시 지역에 발령했던 '홍수 1급경보'의 구간을 확대하고 경보단계도 '특급'으로 상향 조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조선중앙방송은 "경원 지점의 수위는 오늘 오전 1시부터 오전 3시 사이 7.68m로 제일 높아졌다가 오전 6시쯤 7.56m로 낮아졌다"고 전했습니다. 또, "원정 지점의 수위는 오전 7시 7.73m로, 오전 9시까지 유지되다가 점차 낮아질 것으로 예견된다"고 보도했습니다.

방송에서 언급된 '경원 지점'은 함경북도 경원군 훈융리, '원정 지점'은 나선시 원정리 일대의 두만강 유역을 각각 가리키는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어제 1급경보 발령 당시 '원정 지점'에 대해서는 "수위가 5.5m를 초과하면 두만강 하구에 위치한 (나선시 선봉군의) 우암농장 큰 소매 농경지 약 19만8천㎡가 침수된다"고 밝힌 바 있어 피해가 예상됩니다.

앞서 두만강 하류의 함경북도 및 나선특별시 일대는 최근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와 제9호 태풍 레끼마,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권에 잇따라 포함되며 비가 집중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