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 든 음주 난폭 운전자 추격전 끝 검거

입력 2019.09.18 (06:43) 수정 2019.09.18 (06:4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술을 마신 후 차를 몰며 경찰과 추격전을 벌인 20대 운전자가 부산에서 검거됐습니다.

가스총에다 흉기까지 갖고 있던 이 운전자는 차를 세운 뒤에도 경찰을 위협하며 저항했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로를 막은 경찰차를 피해 텅 빈 도로를 내달립니다.

운전자는 22살 남성.

지난 16일 밤 10시 40분쯤, 이 남성이 술을 마신 뒤 흉기와 가스총 등을 들고 차를 몰고 나갔다는 가족의 신고가 112에 접수된 상황이었습니다.

남성은 부산 수영구에서 광안대교를 지나 해운대구의 한 주택가 골목길에 이르기까지 20여 분 동안 난폭 운전을 이어갔습니다.

경찰차를 따돌리며 도심 추격전을 벌인 남성 운전자는 이곳 빌라 주차장 막다른 곳에 와서야 차를 멈춰 세웠습니다.

경찰이 도주로를 차단하고 검거에 나섰지만, 남성은 흉기로 경찰관을 위협하며 끝까지 저항했고.

[경찰관 : "내려. 내려. 문 열어. 문 열어. 내리라고. 괜찮아. 괜찮아. 내리라고."]

결국 경찰이 쏜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됐습니다.

당시 남성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75%로 면허 정지 수준이었습니다.

[김동현/부산 용호지구대 경사 : "빠른 속도로 차선을 계속 변경하고 중앙선도 침범하면서 역주행도 하고 계속해서 위협 운전을 했습니다."]

검거 과정에서 경찰차 2대가 일부 파손됐고, 경찰관 2명도 다쳤습니다.

조사 결과 이 남성은 2015년부터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치료를 받아 온 것으로 확인됐고, 가족과 다툰 뒤 홧김에 차를 몰고 나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에 대해 특수공무집행방해와 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흉기 든 음주 난폭 운전자 추격전 끝 검거
    • 입력 2019-09-18 06:45:21
    • 수정2019-09-18 06:47:13
    뉴스광장 1부
[앵커]

술을 마신 후 차를 몰며 경찰과 추격전을 벌인 20대 운전자가 부산에서 검거됐습니다.

가스총에다 흉기까지 갖고 있던 이 운전자는 차를 세운 뒤에도 경찰을 위협하며 저항했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로를 막은 경찰차를 피해 텅 빈 도로를 내달립니다.

운전자는 22살 남성.

지난 16일 밤 10시 40분쯤, 이 남성이 술을 마신 뒤 흉기와 가스총 등을 들고 차를 몰고 나갔다는 가족의 신고가 112에 접수된 상황이었습니다.

남성은 부산 수영구에서 광안대교를 지나 해운대구의 한 주택가 골목길에 이르기까지 20여 분 동안 난폭 운전을 이어갔습니다.

경찰차를 따돌리며 도심 추격전을 벌인 남성 운전자는 이곳 빌라 주차장 막다른 곳에 와서야 차를 멈춰 세웠습니다.

경찰이 도주로를 차단하고 검거에 나섰지만, 남성은 흉기로 경찰관을 위협하며 끝까지 저항했고.

[경찰관 : "내려. 내려. 문 열어. 문 열어. 내리라고. 괜찮아. 괜찮아. 내리라고."]

결국 경찰이 쏜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됐습니다.

당시 남성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75%로 면허 정지 수준이었습니다.

[김동현/부산 용호지구대 경사 : "빠른 속도로 차선을 계속 변경하고 중앙선도 침범하면서 역주행도 하고 계속해서 위협 운전을 했습니다."]

검거 과정에서 경찰차 2대가 일부 파손됐고, 경찰관 2명도 다쳤습니다.

조사 결과 이 남성은 2015년부터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치료를 받아 온 것으로 확인됐고, 가족과 다툰 뒤 홧김에 차를 몰고 나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에 대해 특수공무집행방해와 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