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유엔서 “모든 국가 종교 박해 중단해야”…北 언급 안해

입력 2019.09.24 (17:2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현지시간 23일 뉴욕 유엔총회 관련 일정을 시작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종교의 자유 관련 행사를 주재하고 전 세계를 향해 종교 박해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이날 종교의 자유 행사에는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마이크 펜스 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함께 참석해 미국이 큰 관심을 쏟고 있음을 부각했습니다. 미국 대통령이 이 행사를 주재한 것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종교의 자유 보호를 위한 국제적 요구'라고 명명된 이 행사 연설에서 "전 세계 인구의 약 80%가 종교의 자유가 위협·제약받거나 심지어 금지된 나라에 살고 있다", "오늘 하나의 분명한 목소리로 미국은 전 세계 국가들이 종교 박해를 끝낼 것을 촉구한다"며 종교인 대상 범죄 중단, 양심범 석방 등을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으로서 종교의 자유 보호는 최우선 과제 중 하나"라며 "우리는 모든 이들이 양심을 따르고 신념에 따라 사는 영원한 권리를 각국 정부가 존중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행사 때 종교의 자유 침해 사례로 피츠버그 유대교회당 테러,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 총격, 스리랑카 교회 폭탄테러 등을 거론했지만, 북한은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은 국무부가 매년 발간하는 '국제종교자유 보고서'에서 종교활동에 대한 가혹한 처벌과 구금 등을 이유로 '특별우려국'으로 지정돼 있을 정도로 미국 입장에서 종교탄압요주의 국가 중 하나입니다.

펜스 부통령은 역시 연설에서 종교 박해국가의 사례로 이라크, 중국, 니카라과, 베네수엘라를 꼽았지만 북한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을 거론하지 않은 건 폼페이오 장관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이런 분위기는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어렵사리 재개되는 흐름 속에서 북한이 반발할 수도 있는 종교 등 인권 문제를 꺼내 들어 북한을 자극하지 않겠다는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는 해석을 낳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트럼프, 유엔서 “모든 국가 종교 박해 중단해야”…北 언급 안해
    • 입력 2019-09-24 17:21:58
    국제
현지시간 23일 뉴욕 유엔총회 관련 일정을 시작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종교의 자유 관련 행사를 주재하고 전 세계를 향해 종교 박해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이날 종교의 자유 행사에는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마이크 펜스 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함께 참석해 미국이 큰 관심을 쏟고 있음을 부각했습니다. 미국 대통령이 이 행사를 주재한 것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종교의 자유 보호를 위한 국제적 요구'라고 명명된 이 행사 연설에서 "전 세계 인구의 약 80%가 종교의 자유가 위협·제약받거나 심지어 금지된 나라에 살고 있다", "오늘 하나의 분명한 목소리로 미국은 전 세계 국가들이 종교 박해를 끝낼 것을 촉구한다"며 종교인 대상 범죄 중단, 양심범 석방 등을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으로서 종교의 자유 보호는 최우선 과제 중 하나"라며 "우리는 모든 이들이 양심을 따르고 신념에 따라 사는 영원한 권리를 각국 정부가 존중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행사 때 종교의 자유 침해 사례로 피츠버그 유대교회당 테러,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 총격, 스리랑카 교회 폭탄테러 등을 거론했지만, 북한은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은 국무부가 매년 발간하는 '국제종교자유 보고서'에서 종교활동에 대한 가혹한 처벌과 구금 등을 이유로 '특별우려국'으로 지정돼 있을 정도로 미국 입장에서 종교탄압요주의 국가 중 하나입니다.

펜스 부통령은 역시 연설에서 종교 박해국가의 사례로 이라크, 중국, 니카라과, 베네수엘라를 꼽았지만 북한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을 거론하지 않은 건 폼페이오 장관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이런 분위기는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어렵사리 재개되는 흐름 속에서 북한이 반발할 수도 있는 종교 등 인권 문제를 꺼내 들어 북한을 자극하지 않겠다는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는 해석을 낳고 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