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체육교사가 학생 상습 폭행..성추행 의혹도

입력 2019.11.05 (22:17) 수정 2019.11.06 (01:1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멘트]
경북 구미시의
한 초등학교 체육교사가
자신이 가르치는
유도부 학생들을
상습 폭행했다며
학교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해당 교사가
성추행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습니다.

오아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북 구미의 한 초등학굡니다.

지난달 초 이 학교
유도부 감독 A 씨가
선수들을 상습 폭행했다는
신고가 학교로 접수됐습니다.

유도 훈련 과정에서
있었던 일 등 학교 사정을
부모에게 알렸다는 이유로
발과 가슴을 때렸다는 겁니다.

학교 측은 자체조사 결과,
지난 3월 채용된 A 씨가
지난달 초까지 학생들을
폭행한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A 씨의 계약 기간에 선수였던
초등학생 9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녹취]
"일단은 저희가 (부모님들을) 계속 설득 중이고요. 부모님들이 만약에 피해자 조사를 한 명이라도 가능하다 하면 저희가 수사로 전환할 수 있습니다."

특히 일부 학부모들은
A 교사가 남자 선수에게 안마를 시켰는데
잘하지 못하자
여자선수에게
남자선수의 뺨을 때리도록
강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남자선수들을
성추행 했다는 의혹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북교육청은
A 교사를 즉각 계약 해지하고,
학생들에 대해
심리치료와 상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구미교육지원청 관계자(음성변조)[녹취]
"전문상담교사, 임상심리사가 학교에 나가서 사건충격척도검사, 소아 불안검사를 실시했어요. 추후에 상담을 더 신청해달라고 안내를 했는데..."

경찰은
피해 학생들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A 씨를 입건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오아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초등 체육교사가 학생 상습 폭행..성추행 의혹도
    • 입력 2019-11-05 22:17:34
    • 수정2019-11-06 01:18:20
    뉴스9(대구)
[앵커멘트] 경북 구미시의 한 초등학교 체육교사가 자신이 가르치는 유도부 학생들을 상습 폭행했다며 학교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해당 교사가 성추행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습니다. 오아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북 구미의 한 초등학굡니다. 지난달 초 이 학교 유도부 감독 A 씨가 선수들을 상습 폭행했다는 신고가 학교로 접수됐습니다. 유도 훈련 과정에서 있었던 일 등 학교 사정을 부모에게 알렸다는 이유로 발과 가슴을 때렸다는 겁니다. 학교 측은 자체조사 결과, 지난 3월 채용된 A 씨가 지난달 초까지 학생들을 폭행한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A 씨의 계약 기간에 선수였던 초등학생 9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녹취] "일단은 저희가 (부모님들을) 계속 설득 중이고요. 부모님들이 만약에 피해자 조사를 한 명이라도 가능하다 하면 저희가 수사로 전환할 수 있습니다." 특히 일부 학부모들은 A 교사가 남자 선수에게 안마를 시켰는데 잘하지 못하자 여자선수에게 남자선수의 뺨을 때리도록 강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남자선수들을 성추행 했다는 의혹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북교육청은 A 교사를 즉각 계약 해지하고, 학생들에 대해 심리치료와 상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구미교육지원청 관계자(음성변조)[녹취] "전문상담교사, 임상심리사가 학교에 나가서 사건충격척도검사, 소아 불안검사를 실시했어요. 추후에 상담을 더 신청해달라고 안내를 했는데..." 경찰은 피해 학생들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A 씨를 입건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오아영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대구-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