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훈·송교창·최준용…코트의 젊은 스타들

입력 2019.12.02 (21:52) 수정 2019.12.02 (21:5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스타 부족에 시달리던 프로농구에 젊은 스타들이 떠오르고 있습니다.

외국 선수 출전이 1명으로 줄면서 생긴 변화입니다.

허훈과 송교창 그리고 최준용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라운드 9개 연속 3점 슛을 성공시켰던 KT 허훈,

올 시즌 국내 선수 득점 2위에 도움 전체 1위를 달리며 팀 공격의 중심에 섰습니다.

훈련을 보러 팬이 찾아올 정도로 인기도 올랐지만, 아직 아버지 허재와 비교할 순 없다고 말합니다.

[허훈/KT : "(아버지랑 인기 비슷하단 말도 있는데?) 그것은 아니지. (그럼 어느 정도) 아버지가 대통령이니까 저는 보좌관 정도."]

90년대 농구 대잔치의 인기를 따라잡기 위해선 국내 선수들의 공격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허훈/KT : "책임감을 갖고 그만큼 멋있는 플레이를 보여준다면 옛날만큼 농구 부흥을 얻지 않을까 생각하고요..."]

국내 선수 득점 1위 KCC 송교창도 호쾌한 덩크를 과감하게 구사하며 시선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송교창/KCC : "찬스만 나면 저도 덩크 슛을 하고 싶고요, 누가 앞에 있던 덩크 슛 찬스만 나면 하고 싶습니다."]

허훈, 송교창 등의 활약으로 올 시즌 프로농구에서 국내 선수 득점비율은 9%가 늘었고, 그 결과 평균 관중은 약 28%가 증가했습니다.

[이선정/농구팬 : "국내 선수들이 요즘 좋은 성적을 펼치고 있다 보니까 관중들도 늘고 좋아하는 것 같아요."]

장신 슈터로 변신한 SK 최준용도 고감도 3점포에 재밌는 세리머니를 하는 등 국내 선수들의 활약이 팬들을 코트로 불러들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허훈·송교창·최준용…코트의 젊은 스타들
    • 입력 2019-12-02 21:54:19
    • 수정2019-12-02 21:56:44
    뉴스 9
[앵커]

스타 부족에 시달리던 프로농구에 젊은 스타들이 떠오르고 있습니다.

외국 선수 출전이 1명으로 줄면서 생긴 변화입니다.

허훈과 송교창 그리고 최준용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라운드 9개 연속 3점 슛을 성공시켰던 KT 허훈,

올 시즌 국내 선수 득점 2위에 도움 전체 1위를 달리며 팀 공격의 중심에 섰습니다.

훈련을 보러 팬이 찾아올 정도로 인기도 올랐지만, 아직 아버지 허재와 비교할 순 없다고 말합니다.

[허훈/KT : "(아버지랑 인기 비슷하단 말도 있는데?) 그것은 아니지. (그럼 어느 정도) 아버지가 대통령이니까 저는 보좌관 정도."]

90년대 농구 대잔치의 인기를 따라잡기 위해선 국내 선수들의 공격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허훈/KT : "책임감을 갖고 그만큼 멋있는 플레이를 보여준다면 옛날만큼 농구 부흥을 얻지 않을까 생각하고요..."]

국내 선수 득점 1위 KCC 송교창도 호쾌한 덩크를 과감하게 구사하며 시선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송교창/KCC : "찬스만 나면 저도 덩크 슛을 하고 싶고요, 누가 앞에 있던 덩크 슛 찬스만 나면 하고 싶습니다."]

허훈, 송교창 등의 활약으로 올 시즌 프로농구에서 국내 선수 득점비율은 9%가 늘었고, 그 결과 평균 관중은 약 28%가 증가했습니다.

[이선정/농구팬 : "국내 선수들이 요즘 좋은 성적을 펼치고 있다 보니까 관중들도 늘고 좋아하는 것 같아요."]

장신 슈터로 변신한 SK 최준용도 고감도 3점포에 재밌는 세리머니를 하는 등 국내 선수들의 활약이 팬들을 코트로 불러들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