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플러스] 말레이 식당 흡연, 280만 원 벌금

입력 2019.12.26 (20:47) 수정 2019.12.26 (20:5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코타키나발루와 쿠알라룸푸르는 한국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 곳인데요.

내년 1월 1일부터 이곳 말레이시아 전역의 음식점과 카페에서 흡연이 금지됩니다.

전자담배도 마찬가지인데요.

말레이시아 정부는 "음식점에서 흡연할 경우 최고 280만 원의 벌금, 또는 2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또 손님의 흡연을 허용한 가게도 벌금을 물게 됩니다.

〈글로벌 플러스〉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글로벌 플러스] 말레이 식당 흡연, 280만 원 벌금
    • 입력 2019-12-26 20:50:45
    • 수정2019-12-26 20:59:40
    글로벌24
코타키나발루와 쿠알라룸푸르는 한국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 곳인데요.

내년 1월 1일부터 이곳 말레이시아 전역의 음식점과 카페에서 흡연이 금지됩니다.

전자담배도 마찬가지인데요.

말레이시아 정부는 "음식점에서 흡연할 경우 최고 280만 원의 벌금, 또는 2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또 손님의 흡연을 허용한 가게도 벌금을 물게 됩니다.

〈글로벌 플러스〉였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