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우크라 여객기 격추 자인…“적기로 오인한 사람 실수”

입력 2020.01.11 (13:10) 수정 2020.01.11 (15:1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8일 이란 테헤란 부근 상공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항공 소속 PS752편 여객기는 이란 군이 실수로 발사한 미사일에 격추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습니다.

이란 군합동참모본부는 오늘 (현지시간 11일) 낸 성명에서 "사고기는 테헤란 외곽의 민감한 군사 지역 상공을 통과하고 있었다"라며 "미국의 모험주의가 일으킨 위기 상황에서 이를 적기로 오인한 사람의 의도치 않은 실수로 격추당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란은 서방에서 제기된 격추설을 '이란을 괴롭히려는 음모론적 심리전'이라며 전날까지만 해도 완강히 거부했지만 결국 사고 사흘 만에 격추를 인정한 것입니다.

이란군은 이어 "사고 당시 우리 군은 최고 수준의 경계태세를 유지했다"라며 "오인 발사의 책임자는 반드시 엄중한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습니다.

그러면서 "군의 작전 절차를 근본적으로 개혁할 것이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발표 직후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이란은 참혹한 실수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이번 사건은 용서할 수 없는 참극이다"라고 애도를 표하기도 했습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부 장관도 "미국의 모험주의로 인한 위기가 고조된 상황에서 사람의 실수가 발생했다. 슬픈 날이다. 희생자 유족과 해당 국가에 깊은 조의를 전달한다"라고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앞서 테헤란발 키예프행 우크라이나 여객기는 지난 8일 오전 6시12분께 테헤란 외곽 이맘호메이니 공항에서 이륙한 지 약 2분 만에 추락해 탑승자 176명이 모두 사망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가 밝힌 국적별 사망자는 이란 82명, 캐나다 63명, 우크라이나 11명, 스웨덴 10명, 아프가니스탄 4명, 영국·독일 각 3명 등입니다. 하지만 캐나다 정부는 자국 희생자 수를 57명으로 수정하기도 했습니다.

공교롭게 이 여객기가 혁명수비대가 이라크 내 미군 기지를 미사일로 공격한 지 수시간 뒤에 추락하면서 외부에 의한 피격설이 국제적으로 제기됐으며 미국과 영국, 캐나다 등 서방국가들은 여객기가 고의적 의도는 아니었지만 이란의 지대공미사일에 격추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혁명수비대는 3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군부 거물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미군에 폭사하자 8일 새벽 보복 공격을 단행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란, 우크라 여객기 격추 자인…“적기로 오인한 사람 실수”
    • 입력 2020-01-11 13:10:21
    • 수정2020-01-11 15:16:25
    국제
현지시간으로 지난 8일 이란 테헤란 부근 상공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항공 소속 PS752편 여객기는 이란 군이 실수로 발사한 미사일에 격추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습니다.

이란 군합동참모본부는 오늘 (현지시간 11일) 낸 성명에서 "사고기는 테헤란 외곽의 민감한 군사 지역 상공을 통과하고 있었다"라며 "미국의 모험주의가 일으킨 위기 상황에서 이를 적기로 오인한 사람의 의도치 않은 실수로 격추당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란은 서방에서 제기된 격추설을 '이란을 괴롭히려는 음모론적 심리전'이라며 전날까지만 해도 완강히 거부했지만 결국 사고 사흘 만에 격추를 인정한 것입니다.

이란군은 이어 "사고 당시 우리 군은 최고 수준의 경계태세를 유지했다"라며 "오인 발사의 책임자는 반드시 엄중한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습니다.

그러면서 "군의 작전 절차를 근본적으로 개혁할 것이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발표 직후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이란은 참혹한 실수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이번 사건은 용서할 수 없는 참극이다"라고 애도를 표하기도 했습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부 장관도 "미국의 모험주의로 인한 위기가 고조된 상황에서 사람의 실수가 발생했다. 슬픈 날이다. 희생자 유족과 해당 국가에 깊은 조의를 전달한다"라고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앞서 테헤란발 키예프행 우크라이나 여객기는 지난 8일 오전 6시12분께 테헤란 외곽 이맘호메이니 공항에서 이륙한 지 약 2분 만에 추락해 탑승자 176명이 모두 사망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가 밝힌 국적별 사망자는 이란 82명, 캐나다 63명, 우크라이나 11명, 스웨덴 10명, 아프가니스탄 4명, 영국·독일 각 3명 등입니다. 하지만 캐나다 정부는 자국 희생자 수를 57명으로 수정하기도 했습니다.

공교롭게 이 여객기가 혁명수비대가 이라크 내 미군 기지를 미사일로 공격한 지 수시간 뒤에 추락하면서 외부에 의한 피격설이 국제적으로 제기됐으며 미국과 영국, 캐나다 등 서방국가들은 여객기가 고의적 의도는 아니었지만 이란의 지대공미사일에 격추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혁명수비대는 3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군부 거물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미군에 폭사하자 8일 새벽 보복 공격을 단행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