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매년 두 차례 ‘경제대화’ 정례화하기로”

입력 2020.01.12 (01:47) 수정 2020.01.12 (01:5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과 중국이 매년 두 차례 가칭 '포괄적 경제 대화'(CED·Comprehensive Economic Dialogue)를 사실상 재개하기로 합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현지시각 11일 보도했습니다. 오는 15일 '1단계 무역 합의 서명식' 행사에서 공식 발표될 예정입니다.

미·중 포괄적 경제 대화는 양국의 통상·무역 현안을 논의하는 소통 창구였지만, 미·중 무역갈등이 심화하면서 2년 넘게 중단된 상태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서는 2017년 7월 처음 열렸다가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난 바 있습니다.

이번 합의는 '무역협상 사령탑' 격인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곧바로 추진하고 있는 2단계 무역 협상과는 별개로 진행되는 것입니다. 한 당국자는 "무역협상과는 완전히 다른 프로세스"라고 말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포괄적 경제 대화는 전임 조지 W. 부시 행정부 당시의 '전략적 경제 대화'(SED) 개념에 가깝다"면서 "당시 양국 당국자 수십 명이 만나 경제정책 이슈를 논의한 바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전략적 경제 대화는 2006년 당시 조지 W. 부시 미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주석이 양국 간 경제 우호를 위해 만든 대화 창구로, 매년 두 차례 양국을 오가며 진행됐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미·중, 매년 두 차례 ‘경제대화’ 정례화하기로”
    • 입력 2020-01-12 01:47:16
    • 수정2020-01-12 01:55:28
    국제
미국과 중국이 매년 두 차례 가칭 '포괄적 경제 대화'(CED·Comprehensive Economic Dialogue)를 사실상 재개하기로 합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현지시각 11일 보도했습니다. 오는 15일 '1단계 무역 합의 서명식' 행사에서 공식 발표될 예정입니다.

미·중 포괄적 경제 대화는 양국의 통상·무역 현안을 논의하는 소통 창구였지만, 미·중 무역갈등이 심화하면서 2년 넘게 중단된 상태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서는 2017년 7월 처음 열렸다가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난 바 있습니다.

이번 합의는 '무역협상 사령탑' 격인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곧바로 추진하고 있는 2단계 무역 협상과는 별개로 진행되는 것입니다. 한 당국자는 "무역협상과는 완전히 다른 프로세스"라고 말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포괄적 경제 대화는 전임 조지 W. 부시 행정부 당시의 '전략적 경제 대화'(SED) 개념에 가깝다"면서 "당시 양국 당국자 수십 명이 만나 경제정책 이슈를 논의한 바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전략적 경제 대화는 2006년 당시 조지 W. 부시 미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주석이 양국 간 경제 우호를 위해 만든 대화 창구로, 매년 두 차례 양국을 오가며 진행됐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