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축구의 자랑’ 우레이, 코로나19 확진 판정

입력 2020.03.21 (09:0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 프로축구 에스파뇰에서 뛰는 '중국 축구의 자랑' 우레이(29)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스페인 매체 스포르트는 21일(이하 한국시간) 에스파뇰에서 최근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중 한 명이 우레이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유럽 리그에서 뛰는 아시아 선수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 건 한국의 석현준(트루아)에 이어 우레이가 두 번째다.

지난 18일 에스파뇰은 구단 1군 선수와 기술 스태프 등 6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에스파뇰은 이때 확진 판정을 받은 1군 선수 4명의 신원은 밝히지 않았고, 다만 이 중 한 명이 우루과이 출신 중앙수비수 레안드로 카레라라고 우루과이 언론이 보도한 바 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는 지난 12일부터 정규리그 일정을 중단한 상태다.

우레이는 중국 난징의 후이족 출신의 국가대표 선수로 지난 2019년 1월 에스파뇰 유니폼을 입었다.

후반기만 뛴 지난 시즌에는 정규리그에서만 3골을 넣었고, 올 시즌은 정규리그 3골을 포함해 총 7골을 기록 중이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중국 축구의 자랑’ 우레이, 코로나19 확진 판정
    • 입력 2020-03-21 09:08:43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에스파뇰에서 뛰는 '중국 축구의 자랑' 우레이(29)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스페인 매체 스포르트는 21일(이하 한국시간) 에스파뇰에서 최근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중 한 명이 우레이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유럽 리그에서 뛰는 아시아 선수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 건 한국의 석현준(트루아)에 이어 우레이가 두 번째다.

지난 18일 에스파뇰은 구단 1군 선수와 기술 스태프 등 6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에스파뇰은 이때 확진 판정을 받은 1군 선수 4명의 신원은 밝히지 않았고, 다만 이 중 한 명이 우루과이 출신 중앙수비수 레안드로 카레라라고 우루과이 언론이 보도한 바 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는 지난 12일부터 정규리그 일정을 중단한 상태다.

우레이는 중국 난징의 후이족 출신의 국가대표 선수로 지난 2019년 1월 에스파뇰 유니폼을 입었다.

후반기만 뛴 지난 시즌에는 정규리그에서만 3골을 넣었고, 올 시즌은 정규리그 3골을 포함해 총 7골을 기록 중이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