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기 주연 ‘종이꽃’, 휴스턴국제영화제 2관왕

입력 2020.05.08 (10:0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안성기 주연 '종이꽃'이 미국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제작사 로드픽쳐스는 '종이꽃'이 지난달 온라인으로 개최된 올해 제53회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2관왕에 올랐다고 8일 밝혔다.

영화가 받은 '백금상'은 최우수 외국어 장편 영화상에 해당한다.

안성기는 한국인 최초로 이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심사위원들은 "섬세하지만 선명하게, 공감되는 품격있는 연기로 캐릭터의 깊은 감성을 표현하는데 매우 심오한 능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종이꽃'은 사고로 마비가 된 아들을 돌보며 꿋꿋하게 살아가는 장의사 성길(안성기)이 다시 한번 희망을 꿈꾸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안성기 외에 유진과 김혜성이 출연했다.

휴스턴 국제영화제는 독립영화 제작자들의 제작 의욕을 높이고 영상 부문에서 탁월한 창의력을 발휘한 작품들을 시상하기 위해 1961년 시작됐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안전을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안성기 주연 ‘종이꽃’, 휴스턴국제영화제 2관왕
    • 입력 2020-05-08 10:06:16
    연합뉴스
안성기 주연 '종이꽃'이 미국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제작사 로드픽쳐스는 '종이꽃'이 지난달 온라인으로 개최된 올해 제53회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2관왕에 올랐다고 8일 밝혔다.

영화가 받은 '백금상'은 최우수 외국어 장편 영화상에 해당한다.

안성기는 한국인 최초로 이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심사위원들은 "섬세하지만 선명하게, 공감되는 품격있는 연기로 캐릭터의 깊은 감성을 표현하는데 매우 심오한 능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종이꽃'은 사고로 마비가 된 아들을 돌보며 꿋꿋하게 살아가는 장의사 성길(안성기)이 다시 한번 희망을 꿈꾸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안성기 외에 유진과 김혜성이 출연했다.

휴스턴 국제영화제는 독립영화 제작자들의 제작 의욕을 높이고 영상 부문에서 탁월한 창의력을 발휘한 작품들을 시상하기 위해 1961년 시작됐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안전을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