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AIN 1983’ 프로축구 오늘 개막

입력 2020.05.08 (12:34) 수정 2020.05.08 (12:4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축구 팬들이 기다려온 K리그가 오늘 전북과 수원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7개월의 대장정에 들어갑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미뤄진 올 시즌은 공교롭게도 프로축구 출범 원년과 같은 5월 8일에 막을 올리게 됐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1983년 5월 8일, 코끼리와 돌고래 등 5개 구단 마스코트의 행진이 역사적인 프로축구의 시작을 알립니다.

[허참/방송인/1983년 당시 : "오늘 (개막하는) 83 축구 수퍼리그, 그라운드의 대잔치, 화려한 잔치, 오색의 축제 이제 그 막을 펼치겠습니다. 오색의 축제!"]

인기 가수의 축하 공연에 피아노와 자동차까지 경품으로 등장한 공식 개막전, 박윤기의 개막 축포가 터지자 구름 관중이 내뿜는 열기로 가득 찹니다.

[신문선/개막전 당시 유공 선수 : "전광판을 보니 (점수가) 0에서 1자로 바뀌고 시간이 전반 22분이었습니다. 그 장면이 지금도 뇌리에 생생합니다."]

축구를 향한 뜨거운 열망은 마치 운명처럼 출범 원년과 같은 개막일 5월 8일에 재현됩니다.

무관중 경기로 치러질 개막전에는 팬들과 건강하게 곧 만나자는 내용을 전하는 카드 섹션이 펼쳐집니다.

[김보경/전북 : "K리그 공식 개막전을 홈 경기로 치르게 됐습니다. 첫 경기인 만큼 좋은 모습을 보이고, 공격 축구로 대승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홍철/수원 : "어버이날인데 집에는 비록 못 가지만 집에서 경기를 보고 계실 부모님께 최고의 효도를 하기 위해 경기장에서 승리로 증명하겠습니다."]

전 세계 주요 리그가 멈춘 가운데 막을 올리는 K리그에 미국의 NBC 등 해외 언론도 관심을 나타냈습니다.

K리그는 호주와 크로아티아 등 17개국에 중계돼 어느 때보다 개막전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AGAIN 1983’ 프로축구 오늘 개막
    • 입력 2020-05-08 12:39:45
    • 수정2020-05-08 12:49:28
    뉴스 12
[앵커]

축구 팬들이 기다려온 K리그가 오늘 전북과 수원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7개월의 대장정에 들어갑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미뤄진 올 시즌은 공교롭게도 프로축구 출범 원년과 같은 5월 8일에 막을 올리게 됐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1983년 5월 8일, 코끼리와 돌고래 등 5개 구단 마스코트의 행진이 역사적인 프로축구의 시작을 알립니다.

[허참/방송인/1983년 당시 : "오늘 (개막하는) 83 축구 수퍼리그, 그라운드의 대잔치, 화려한 잔치, 오색의 축제 이제 그 막을 펼치겠습니다. 오색의 축제!"]

인기 가수의 축하 공연에 피아노와 자동차까지 경품으로 등장한 공식 개막전, 박윤기의 개막 축포가 터지자 구름 관중이 내뿜는 열기로 가득 찹니다.

[신문선/개막전 당시 유공 선수 : "전광판을 보니 (점수가) 0에서 1자로 바뀌고 시간이 전반 22분이었습니다. 그 장면이 지금도 뇌리에 생생합니다."]

축구를 향한 뜨거운 열망은 마치 운명처럼 출범 원년과 같은 개막일 5월 8일에 재현됩니다.

무관중 경기로 치러질 개막전에는 팬들과 건강하게 곧 만나자는 내용을 전하는 카드 섹션이 펼쳐집니다.

[김보경/전북 : "K리그 공식 개막전을 홈 경기로 치르게 됐습니다. 첫 경기인 만큼 좋은 모습을 보이고, 공격 축구로 대승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홍철/수원 : "어버이날인데 집에는 비록 못 가지만 집에서 경기를 보고 계실 부모님께 최고의 효도를 하기 위해 경기장에서 승리로 증명하겠습니다."]

전 세계 주요 리그가 멈춘 가운데 막을 올리는 K리그에 미국의 NBC 등 해외 언론도 관심을 나타냈습니다.

K리그는 호주와 크로아티아 등 17개국에 중계돼 어느 때보다 개막전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