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개막 3연전, 화제 됐던 선수들…마차도·모창민·양현

입력 2020.05.08 (13:0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기다림 끝에 개막한 만큼, 프로야구 2020시즌 첫 3연전에선 풍성한 스토리가 차고 넘쳤다.

KBO리그 각 구단 선수들은 그라운드 안팎에서 많은 화제를 뿌리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힘든 시기를 겪는 국내외 스포츠팬들에게 기쁨을 줬다.

kt wiz와 3연전을 스윕한 1위 롯데 자이언츠에서 화제가 됐던 선수는 많다.

2차전 쐐기포의 주인공 정훈, 3차전 역전포를 친 손아섭 등 맹활약한 선수가 많아 수훈 선수 한 명을 고르기가 힘들다.

그러나 그중에서도 외국인 야수 딕슨 마차도의 활약을 빼놓을 수 없다.

롯데는 전통적으로 내야 수비가 불안한 팀이었다.

어처구니없는 수비실수를 많이 해 인터넷상에서 놀림을 받기 일쑤였다.

그러나 롯데는 메이저리그급 수비 실력을 갖춘 마차도를 영입한 뒤 전혀 다른 팀이 됐다.

마차도는 7일 kt전 4회 2사 1, 2루 위기에서 장성우의 안타성 타구를 몸을 던져 잡아내는 등 호수비를 여러 차례 펼쳤다.

마차도의 호수비는 투수들의 멘털에도 좋은 영향을 미쳤고, 팀내 훈풍을 불어넣는 역할을 했다.

지난 시즌 롯데와 함께 최하위권에 처졌던 한화 이글스도 SK 와이번스와 3연전에서 기대 이상인 2승 1패를 기록했는데, 역시 화제를 모은 선수가 있다.

외국인 투수 워윅 서폴드다.

한화는 오랫동안 하위권에 처졌던 팀 분위기 탓인지 전통적으로 개막 초기에 힘을 쓰지 못했다.

특히 유독 개막전엔 좋지 않은 성적을 거뒀다. 2010년부터 2019년까지 모든 개막전에서 패했다.

그러나 서폴드는 자신의 힘으로 구단의 오랜 징크스를 깨버렸다. 5일 SK와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7회 2사까지 퍼펙트 피칭을 펼치며 완봉승을 기록했다. 서폴드는 KBO리그 외국인 투수 첫 완봉승 기록까지 세웠다.

서폴드의 호투가 없었다면 한화는 예년처럼 시즌 초반 스텝이 뒤엉켰을지도 모른다.

공동 1위 NC 다이노스의 영웅은 모창민이다.

사실 모창민의 개막 3연전 기록은 그저 그렇다. 타율 0.273으로 규정타석을 채운 타자 중 타율 36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모창민은 구단 홍보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는 ESPN을 통해 미국 전역에 생중계된 5일 삼성 라이온즈와 개막전 6회에 솔로 홈런을 친 뒤 호쾌한 배트플립(홈런을 친 뒤 배트를 던지는 세리머니)을 펼쳐 미국 야구팬들에게 큰 화제가 됐다.

북미 야구팬들은 NC 구단에 관심을 두게 됐고 여기저기서 팬을 자처했다.

뜻밖에 해외 팬들이 유입된 NC구단은 최근 본격적으로 글로벌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의 개막 위닝시리즈에선 불펜 투수 양현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양현은 5일 광주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개막전에서 4회 계투로 나와 1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기록만 놓고 보면 특기할 만한 점이 없어 보인다.

그러나 당시 상황을 곱씹는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키움은 외국인 선발투수 제이크 브리검이 잘 던지다가 경기장 인근 건물 화재로 연기가 경기장 안으로 유입되면서 경기가 중단되는 변수를 만났다.

브리검의 어깨는 완전히 식어버렸고, 키움 손혁 감독은 어쩔 수 없이 양현을 투입했다.

양현은 자신의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하며 키움의 시즌 첫 경기 승리투수가 됐다.

키움은 개막전 승리를 발판삼아 KIA와 3연전에서 2승 1패를 기록했다.

재밌는 건 개막전 상대 팀 선발은 토종 에이스이자 양현과 이름이 비슷한 양현종이었다.

양현종은 3이닝 4실점으로 부진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야구팬들은 '양현이 양현종처럼 던졌다'고 표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프로야구 개막 3연전, 화제 됐던 선수들…마차도·모창민·양현
    • 입력 2020-05-08 13:04:10
    연합뉴스
기다림 끝에 개막한 만큼, 프로야구 2020시즌 첫 3연전에선 풍성한 스토리가 차고 넘쳤다.

KBO리그 각 구단 선수들은 그라운드 안팎에서 많은 화제를 뿌리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힘든 시기를 겪는 국내외 스포츠팬들에게 기쁨을 줬다.

kt wiz와 3연전을 스윕한 1위 롯데 자이언츠에서 화제가 됐던 선수는 많다.

2차전 쐐기포의 주인공 정훈, 3차전 역전포를 친 손아섭 등 맹활약한 선수가 많아 수훈 선수 한 명을 고르기가 힘들다.

그러나 그중에서도 외국인 야수 딕슨 마차도의 활약을 빼놓을 수 없다.

롯데는 전통적으로 내야 수비가 불안한 팀이었다.

어처구니없는 수비실수를 많이 해 인터넷상에서 놀림을 받기 일쑤였다.

그러나 롯데는 메이저리그급 수비 실력을 갖춘 마차도를 영입한 뒤 전혀 다른 팀이 됐다.

마차도는 7일 kt전 4회 2사 1, 2루 위기에서 장성우의 안타성 타구를 몸을 던져 잡아내는 등 호수비를 여러 차례 펼쳤다.

마차도의 호수비는 투수들의 멘털에도 좋은 영향을 미쳤고, 팀내 훈풍을 불어넣는 역할을 했다.

지난 시즌 롯데와 함께 최하위권에 처졌던 한화 이글스도 SK 와이번스와 3연전에서 기대 이상인 2승 1패를 기록했는데, 역시 화제를 모은 선수가 있다.

외국인 투수 워윅 서폴드다.

한화는 오랫동안 하위권에 처졌던 팀 분위기 탓인지 전통적으로 개막 초기에 힘을 쓰지 못했다.

특히 유독 개막전엔 좋지 않은 성적을 거뒀다. 2010년부터 2019년까지 모든 개막전에서 패했다.

그러나 서폴드는 자신의 힘으로 구단의 오랜 징크스를 깨버렸다. 5일 SK와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7회 2사까지 퍼펙트 피칭을 펼치며 완봉승을 기록했다. 서폴드는 KBO리그 외국인 투수 첫 완봉승 기록까지 세웠다.

서폴드의 호투가 없었다면 한화는 예년처럼 시즌 초반 스텝이 뒤엉켰을지도 모른다.

공동 1위 NC 다이노스의 영웅은 모창민이다.

사실 모창민의 개막 3연전 기록은 그저 그렇다. 타율 0.273으로 규정타석을 채운 타자 중 타율 36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모창민은 구단 홍보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는 ESPN을 통해 미국 전역에 생중계된 5일 삼성 라이온즈와 개막전 6회에 솔로 홈런을 친 뒤 호쾌한 배트플립(홈런을 친 뒤 배트를 던지는 세리머니)을 펼쳐 미국 야구팬들에게 큰 화제가 됐다.

북미 야구팬들은 NC 구단에 관심을 두게 됐고 여기저기서 팬을 자처했다.

뜻밖에 해외 팬들이 유입된 NC구단은 최근 본격적으로 글로벌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의 개막 위닝시리즈에선 불펜 투수 양현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양현은 5일 광주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개막전에서 4회 계투로 나와 1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기록만 놓고 보면 특기할 만한 점이 없어 보인다.

그러나 당시 상황을 곱씹는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키움은 외국인 선발투수 제이크 브리검이 잘 던지다가 경기장 인근 건물 화재로 연기가 경기장 안으로 유입되면서 경기가 중단되는 변수를 만났다.

브리검의 어깨는 완전히 식어버렸고, 키움 손혁 감독은 어쩔 수 없이 양현을 투입했다.

양현은 자신의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하며 키움의 시즌 첫 경기 승리투수가 됐다.

키움은 개막전 승리를 발판삼아 KIA와 3연전에서 2승 1패를 기록했다.

재밌는 건 개막전 상대 팀 선발은 토종 에이스이자 양현과 이름이 비슷한 양현종이었다.

양현종은 3이닝 4실점으로 부진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야구팬들은 '양현이 양현종처럼 던졌다'고 표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