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코로나19 현황

입력 2020.05.14 (09:33) 수정 2020.05.14 (10: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KBS 재난방송센터 연결해서 그래픽과 함께 코로나19 상황을 점검해 보겠습니다.

이정훈 기자, 현재까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부터 정리해주시죠.

[기자]

네, 어제 0시 기준 국내 누적 확진자는 모두 10,962명입니다.

전날보다 26명 늘었습니다.

사망자는 어제 오전 발표 이후 1명 증가한 26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신규 확진자 추이를 보면 엿새 전부터 다시 늘기 시작해 최근 나흘 동안 30명 안팎 발생하고 있습니다.

최근 상황을 자세히 보면 붉은색의 해외 유입 사례는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파란색의 지역 감염 사례가 20여 명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어제 역시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은 4명이었지만, 지역 사회 감염이 22명에 달했습니다.

지역별론 서울이 12명으로 가장 많았고요.

인천, 경기를 합친 수도권이 모두 16명입니다.

부산과 대구에서도 각각 3명씩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특히 신규 확진자 가운데 20명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로 파악됐습니다.

[앵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는 것이 문제인데, 상황이 어떻습니까?

[기자]

네, 매일 12시 기준으로 집계된 이태원 클럽 확진자 추이인데요.

지난 11일 하루 30명이 넘은 뒤로 다소 줄었지만, 최근 이틀 동안도 하루 스무 명 가까이 늘고 있습니다.

어제 12시 기준 클럽 관련 전체 확진자는 모두 119명으로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클럽을 방문한 사례는 76명이었는데요.

우려스러운 부분은 2차, 3차 감염입니다.

클럽 방문자들과 접촉한 가족과 지인 등 모두 43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실제로 클럽 관련 확진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클럽을 방문한 2, 30대 확진자가 대부분이지만, 이들과 접촉한 10대와 40대 이상에서도 확진자가 늘고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증상이 약한 젊은 층이 고령층의 가족이나 이웃에게 옮길 경우 더 위험할 수 있는 만큼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일단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6일까지 이태원 유흥 시설을 방문했을 경우 외출을 자제하고, 증상이 없더라도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익명으로 검사해도 무료인 만큼 적극적으로 조사를 받아야 합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 시각 코로나19 현황
    • 입력 2020-05-14 09:35:36
    • 수정2020-05-14 10:03:25
    930뉴스
[앵커]

KBS 재난방송센터 연결해서 그래픽과 함께 코로나19 상황을 점검해 보겠습니다.

이정훈 기자, 현재까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부터 정리해주시죠.

[기자]

네, 어제 0시 기준 국내 누적 확진자는 모두 10,962명입니다.

전날보다 26명 늘었습니다.

사망자는 어제 오전 발표 이후 1명 증가한 26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신규 확진자 추이를 보면 엿새 전부터 다시 늘기 시작해 최근 나흘 동안 30명 안팎 발생하고 있습니다.

최근 상황을 자세히 보면 붉은색의 해외 유입 사례는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파란색의 지역 감염 사례가 20여 명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어제 역시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은 4명이었지만, 지역 사회 감염이 22명에 달했습니다.

지역별론 서울이 12명으로 가장 많았고요.

인천, 경기를 합친 수도권이 모두 16명입니다.

부산과 대구에서도 각각 3명씩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특히 신규 확진자 가운데 20명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로 파악됐습니다.

[앵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는 것이 문제인데, 상황이 어떻습니까?

[기자]

네, 매일 12시 기준으로 집계된 이태원 클럽 확진자 추이인데요.

지난 11일 하루 30명이 넘은 뒤로 다소 줄었지만, 최근 이틀 동안도 하루 스무 명 가까이 늘고 있습니다.

어제 12시 기준 클럽 관련 전체 확진자는 모두 119명으로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클럽을 방문한 사례는 76명이었는데요.

우려스러운 부분은 2차, 3차 감염입니다.

클럽 방문자들과 접촉한 가족과 지인 등 모두 43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실제로 클럽 관련 확진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클럽을 방문한 2, 30대 확진자가 대부분이지만, 이들과 접촉한 10대와 40대 이상에서도 확진자가 늘고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증상이 약한 젊은 층이 고령층의 가족이나 이웃에게 옮길 경우 더 위험할 수 있는 만큼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일단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6일까지 이태원 유흥 시설을 방문했을 경우 외출을 자제하고, 증상이 없더라도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익명으로 검사해도 무료인 만큼 적극적으로 조사를 받아야 합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