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극장 관객 지난해보다 1,200만 명 줄어…역대 최저

입력 2020.05.14 (12:02) 수정 2020.05.14 (13:4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극장 관객 수가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영화진흥위원회가 14일 발표한 '4월 한국영화산업 결산'을 보면, 4월 한 달간 영화관을 찾은 관객 수는 지난해 4월보다 천237만 명, 92.7% 급감한 97만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통합전산망 가동을 시작한 2004년 이후 월별 관객 수로는 최저치입니다.

지난달 전체 극장 매출액도 지난해 4월보다 천57억 원, 93.4% 감소한 75억 원에 그쳤습니다. 한국 영화 관객 수와 매출도 각각 90% 이상 줄어 각각 14만 명과 11억 원에 머물렀습니다.

코로나19로 신작 개봉이 연기되면서 재개봉작 상영이 크게 늘었습니다. 1월과 2월 각각 6편과 10편이던 재개봉작은 3월과 4월 각각 53편과 70편으로 늘었습니다.

4월 재개봉 관객 수는 1년 전보다 202.1% 증가한 24만 2,963명으로, 전체 관객 수의 25%를 차지했습니다.

영진위는 "'라라랜드'처럼 극장 사운드의 강점을 지닌 영화나 '어벤져스' 시리즈 등 아이맥스, 4D 특수상영관에서 재개봉한 영화들이 인기를 끌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내 메이저 배급사와 미국 직배사들이 영화 개봉을 연기하면서 중소 배급사가 점유율 순위 상위권을 차지한 것도 이례적입니다.

영화 '1917' '호텔 레이크' 등 4편을 배급한 스마일이엔티가 관객점유율 14.8%로 1위에 올랐고, '엽문4: 더 파이널'을 선보인 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가 2위(7.4%)를 기록했습니다. '인비저블맨' '트롤: 월드 투어' 등 4편을 배급한 유니버설픽쳐스는 3위(6.4%)를 차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4월 극장 관객 지난해보다 1,200만 명 줄어…역대 최저
    • 입력 2020-05-14 12:02:57
    • 수정2020-05-14 13:45:23
    문화
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극장 관객 수가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영화진흥위원회가 14일 발표한 '4월 한국영화산업 결산'을 보면, 4월 한 달간 영화관을 찾은 관객 수는 지난해 4월보다 천237만 명, 92.7% 급감한 97만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통합전산망 가동을 시작한 2004년 이후 월별 관객 수로는 최저치입니다.

지난달 전체 극장 매출액도 지난해 4월보다 천57억 원, 93.4% 감소한 75억 원에 그쳤습니다. 한국 영화 관객 수와 매출도 각각 90% 이상 줄어 각각 14만 명과 11억 원에 머물렀습니다.

코로나19로 신작 개봉이 연기되면서 재개봉작 상영이 크게 늘었습니다. 1월과 2월 각각 6편과 10편이던 재개봉작은 3월과 4월 각각 53편과 70편으로 늘었습니다.

4월 재개봉 관객 수는 1년 전보다 202.1% 증가한 24만 2,963명으로, 전체 관객 수의 25%를 차지했습니다.

영진위는 "'라라랜드'처럼 극장 사운드의 강점을 지닌 영화나 '어벤져스' 시리즈 등 아이맥스, 4D 특수상영관에서 재개봉한 영화들이 인기를 끌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내 메이저 배급사와 미국 직배사들이 영화 개봉을 연기하면서 중소 배급사가 점유율 순위 상위권을 차지한 것도 이례적입니다.

영화 '1917' '호텔 레이크' 등 4편을 배급한 스마일이엔티가 관객점유율 14.8%로 1위에 올랐고, '엽문4: 더 파이널'을 선보인 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가 2위(7.4%)를 기록했습니다. '인비저블맨' '트롤: 월드 투어' 등 4편을 배급한 유니버설픽쳐스는 3위(6.4%)를 차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