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노래방 통한 이태원 클럽발 3차 감염…마포구 주점서도 4명 추가 확진

입력 2020.05.14 (14:00) 수정 2020.05.14 (14: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서울에서도 코인노래방을 통한 이태원 클럽발 3차 감염 사례가 나왔습니다.

또 마포구 주점에서는 이태원 클럽이나 해외를 방문한 이력이 없는 손님이 잇따라 확진돼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김진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도봉구에서 그제 확진 판정을 받은 18살 남성은 이태원 클럽 관련 3차 감염 사례로 추정됩니다.

이 환자는 이달 7일 코인노래방을 방문한 뒤 발열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방역당국 조사 결과 이 코인노래방에는 이태원 클럽 확진자와 접촉한 감염자가 같은 시간대에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이태원 클럽이 아닌 서울 서대문구와 마포구 주점 등에서도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가 서대문구 주점을 찾은 외국인 3명이 확진된 뒤 비슷한 시기에 해당 주점을 방문한 20대 남성까지 모두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서울시는 해당 주점 카드결제 내역을 조회해 접촉자 199명에 대한 검사를 완료하고 전원 자가격리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마포구 소재 주점에서는 그제 최초 확진자가 나온 뒤 일행 4명도 추가 확진을 받았습니다.

이들은 이태원 클럽이나 해외 방문 이력이 없어, 감염경로가 현재로선 오리무중입니다.

아울러 클럽 방문 확진자들이 낙원동과 익선동 주점 등을 공통적으로 방문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방역당국은 종로구 일대 주점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한편, 서울시는 오늘 0시 기준, 이태원 클럽과 관련해 총 2만 143명이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익명 검사를 도입한 이후 검사 건수가 평소보다 8배 늘었습니다.

서울시는 익명 검사자 중에서도 확진 판정을 받은 경우가 나오고 있지만, 확진자 정보에 익명 검사 여부를 밝히지는 않을 방침입니다.

서울시는 검사 명령을 이미 내렸기 때문에 검사는 권고가 아닌 의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태원 클럽 방문자 가운데 검사를 받지 않은 사람에게는 추후에 2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코인노래방 통한 이태원 클럽발 3차 감염…마포구 주점서도 4명 추가 확진
    • 입력 2020-05-14 14:01:32
    • 수정2020-05-14 14:03:43
[앵커]

서울에서도 코인노래방을 통한 이태원 클럽발 3차 감염 사례가 나왔습니다.

또 마포구 주점에서는 이태원 클럽이나 해외를 방문한 이력이 없는 손님이 잇따라 확진돼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김진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도봉구에서 그제 확진 판정을 받은 18살 남성은 이태원 클럽 관련 3차 감염 사례로 추정됩니다.

이 환자는 이달 7일 코인노래방을 방문한 뒤 발열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방역당국 조사 결과 이 코인노래방에는 이태원 클럽 확진자와 접촉한 감염자가 같은 시간대에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이태원 클럽이 아닌 서울 서대문구와 마포구 주점 등에서도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가 서대문구 주점을 찾은 외국인 3명이 확진된 뒤 비슷한 시기에 해당 주점을 방문한 20대 남성까지 모두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서울시는 해당 주점 카드결제 내역을 조회해 접촉자 199명에 대한 검사를 완료하고 전원 자가격리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마포구 소재 주점에서는 그제 최초 확진자가 나온 뒤 일행 4명도 추가 확진을 받았습니다.

이들은 이태원 클럽이나 해외 방문 이력이 없어, 감염경로가 현재로선 오리무중입니다.

아울러 클럽 방문 확진자들이 낙원동과 익선동 주점 등을 공통적으로 방문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방역당국은 종로구 일대 주점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한편, 서울시는 오늘 0시 기준, 이태원 클럽과 관련해 총 2만 143명이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익명 검사를 도입한 이후 검사 건수가 평소보다 8배 늘었습니다.

서울시는 익명 검사자 중에서도 확진 판정을 받은 경우가 나오고 있지만, 확진자 정보에 익명 검사 여부를 밝히지는 않을 방침입니다.

서울시는 검사 명령을 이미 내렸기 때문에 검사는 권고가 아닌 의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태원 클럽 방문자 가운데 검사를 받지 않은 사람에게는 추후에 2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