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까지 불러 위증 압박” vs 검찰 “명백한 허위주장”

입력 2020.05.26 (08:47) 수정 2020.05.26 (08:5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새로운 의혹을 제기한 수감자 H 씨는 재판 당시 다른 수감자들과 달리 법정 증언대에 서지 않았습니다.

검찰이 자신에게 갖가지 회유와 압박을 했지만 법정증언만은 거부했다는 게 이 수감자의 주장인데, 검찰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반박했습니다.

송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감자 H 씨는 법정 증언을 하게 된 다른 두 수감자들과 달리 처음에는 검찰의 협조 요청을 거부했다고 합니다.

[H 씨/한만호 씨 동료 수감자/뉴스타파 제공 : "(한만호 씨) 내용에 대해서 말해줄 수 있냐(고 검찰이 물어서) 나 그런 거 말해줄 내용도 없고 협조할 내용도 없다, 하고서 몇 번 제가 거부를 하고 부르면 또 나가서 또 거부하고..."]

그러자 검찰이 미성년자인 아들과 조카를 불러 자신의 주식 관련 혐의를 캐려 했고, 이에 큰 압박을 받아 결국 검찰에 협조하기로 했다는 게 그의 주장입니다.

[H 씨/한만호 씨 동료 수감자/뉴스타파 제공 : "아들 주식 산 부분으로 인해서 협박 아닌 협박까지 하더라고. 저를 종용하는데 거부하다가는 또 도저히 안 되겠더라고."]

실제 H 씨가 2011년 당시 한명숙 사건 담당 검사실에서 조사를 받을 때 아들과 조카가 같은 검사실에 출입한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러나 H 씨는 법정에서 양심선언을 하겠다고 버텨 끝내 증인에서는 빠지게 됐다고 합니다.

[H 씨/한만호 씨 동료 수감자/뉴스타파 제공 : "조작해서 이렇게 다 만들어진 사건이다. 그리고 이 검사뿐이 아닌 그 뒤 라인 전체가 이렇게 조작했다는 거는 내가 양심선언 할 거다, 하고서 제가 출석 거부를 해버려요."]

그러나 당시 수사팀은 수감자들에게 증언 연습을 시켰다는 H 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특히 법정에서 증언한 수감자 김 씨와 최 씨의 진술은 자발적이고 구체적이라서 신빙성이 높았지만, H 씨는 황당한 주장을 많이 해 신뢰할 수 없는 사람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H 씨는 당시 검찰 수사팀 관계자들을 위증 교사 등의 혐의로 고소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아들까지 불러 위증 압박” vs 검찰 “명백한 허위주장”
    • 입력 2020-05-26 08:48:33
    • 수정2020-05-26 08:55:41
    아침뉴스타임
[앵커]

새로운 의혹을 제기한 수감자 H 씨는 재판 당시 다른 수감자들과 달리 법정 증언대에 서지 않았습니다.

검찰이 자신에게 갖가지 회유와 압박을 했지만 법정증언만은 거부했다는 게 이 수감자의 주장인데, 검찰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반박했습니다.

송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감자 H 씨는 법정 증언을 하게 된 다른 두 수감자들과 달리 처음에는 검찰의 협조 요청을 거부했다고 합니다.

[H 씨/한만호 씨 동료 수감자/뉴스타파 제공 : "(한만호 씨) 내용에 대해서 말해줄 수 있냐(고 검찰이 물어서) 나 그런 거 말해줄 내용도 없고 협조할 내용도 없다, 하고서 몇 번 제가 거부를 하고 부르면 또 나가서 또 거부하고..."]

그러자 검찰이 미성년자인 아들과 조카를 불러 자신의 주식 관련 혐의를 캐려 했고, 이에 큰 압박을 받아 결국 검찰에 협조하기로 했다는 게 그의 주장입니다.

[H 씨/한만호 씨 동료 수감자/뉴스타파 제공 : "아들 주식 산 부분으로 인해서 협박 아닌 협박까지 하더라고. 저를 종용하는데 거부하다가는 또 도저히 안 되겠더라고."]

실제 H 씨가 2011년 당시 한명숙 사건 담당 검사실에서 조사를 받을 때 아들과 조카가 같은 검사실에 출입한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러나 H 씨는 법정에서 양심선언을 하겠다고 버텨 끝내 증인에서는 빠지게 됐다고 합니다.

[H 씨/한만호 씨 동료 수감자/뉴스타파 제공 : "조작해서 이렇게 다 만들어진 사건이다. 그리고 이 검사뿐이 아닌 그 뒤 라인 전체가 이렇게 조작했다는 거는 내가 양심선언 할 거다, 하고서 제가 출석 거부를 해버려요."]

그러나 당시 수사팀은 수감자들에게 증언 연습을 시켰다는 H 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특히 법정에서 증언한 수감자 김 씨와 최 씨의 진술은 자발적이고 구체적이라서 신빙성이 높았지만, H 씨는 황당한 주장을 많이 해 신뢰할 수 없는 사람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H 씨는 당시 검찰 수사팀 관계자들을 위증 교사 등의 혐의로 고소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