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결국 레고랜드 참여하나?

입력 2020.05.26 (22:04) 수정 2020.05.26 (22:0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춘천시가 오늘 중도 레고랜드 조성 사업에 대한 주민 설명회를 열었습니다.

춘천시의 공식 참여 선언이나 다름없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지만, 정작 설명회 자리에선 이런 내용은 빠져 있었습니다.

임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춘천 중도 레고랜드 테마파크 조성 공사장입니다. 

이곳에는 선사 유적 박물관과 공원도 함께 들어섭니다. 

제 뒤에 보이는 부지가 바로 박물관이 들어설 예정부지입니다.

이곳과 선사 유적공원 전체 면적은 최대 9만 제곱미터가 넘습니다.

강원도는 춘천시에 이 사업을 맡아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김문기/강원도 레고랜드 지원과장 : "테마파크 외에 주변 지역에 대표적인 하나의 유적 공원으로 조성해 나갈 그런 계획을 잡고 있습니다. 그런 제안을 춘천시에도 설명을 드렸고 그 부분들을 지금 계속 협의해 나가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박물관과 공원 조성 사업비는 178억 원 정도로 추정됩니다. 

춘천시가 맡을 경우, 사업비의 35%인 62억 원 정도를 부담해야 합니다. 

춘천시는 다음 달(6월) 공론화 위원회를 열고, 사업 참여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심의현/춘천시 관광과장 : "이 사업에 대해서는 시민 공청회라든가 시민 공론화 작업을 통해서 사업을 확정한 후에 사업을 추진할 계획임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여려가지 절차를 겪지 않았기 때문에 공식화할 수는 없고요."]

하지만, 갑자기 마련된 레고랜드 조성 사업에 대한 설명회에선 이같은 내용은 빠졌습니다. 

단순 공사 현황 설명에 그쳤습니다.

주민들의 반응은 냉랭했습니다.

[유원표/춘천시 근화동 주민자치회장 : "주민자치 설명회를 무던히 해달라고 몇 번 부탁을 했을 겁니다. 공정률 20 몇 프로 때 한다는 게, 주민들을 상당히 격하게 만들고 있어요."]

춘천시의 레고랜드 사업 참여가 기정사실화됐지만, 설명도 설득 작업도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논란은 더 확산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임서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춘천시, 결국 레고랜드 참여하나?
    • 입력 2020-05-26 22:04:15
    • 수정2020-05-26 22:09:53
    뉴스9(춘천)
[앵커] 춘천시가 오늘 중도 레고랜드 조성 사업에 대한 주민 설명회를 열었습니다. 춘천시의 공식 참여 선언이나 다름없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지만, 정작 설명회 자리에선 이런 내용은 빠져 있었습니다. 임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춘천 중도 레고랜드 테마파크 조성 공사장입니다.  이곳에는 선사 유적 박물관과 공원도 함께 들어섭니다.  제 뒤에 보이는 부지가 바로 박물관이 들어설 예정부지입니다. 이곳과 선사 유적공원 전체 면적은 최대 9만 제곱미터가 넘습니다. 강원도는 춘천시에 이 사업을 맡아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김문기/강원도 레고랜드 지원과장 : "테마파크 외에 주변 지역에 대표적인 하나의 유적 공원으로 조성해 나갈 그런 계획을 잡고 있습니다. 그런 제안을 춘천시에도 설명을 드렸고 그 부분들을 지금 계속 협의해 나가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박물관과 공원 조성 사업비는 178억 원 정도로 추정됩니다.  춘천시가 맡을 경우, 사업비의 35%인 62억 원 정도를 부담해야 합니다.  춘천시는 다음 달(6월) 공론화 위원회를 열고, 사업 참여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심의현/춘천시 관광과장 : "이 사업에 대해서는 시민 공청회라든가 시민 공론화 작업을 통해서 사업을 확정한 후에 사업을 추진할 계획임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여려가지 절차를 겪지 않았기 때문에 공식화할 수는 없고요."] 하지만, 갑자기 마련된 레고랜드 조성 사업에 대한 설명회에선 이같은 내용은 빠졌습니다.  단순 공사 현황 설명에 그쳤습니다. 주민들의 반응은 냉랭했습니다. [유원표/춘천시 근화동 주민자치회장 : "주민자치 설명회를 무던히 해달라고 몇 번 부탁을 했을 겁니다. 공정률 20 몇 프로 때 한다는 게, 주민들을 상당히 격하게 만들고 있어요."] 춘천시의 레고랜드 사업 참여가 기정사실화됐지만, 설명도 설득 작업도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논란은 더 확산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임서영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춘천-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