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전 학대 신고 받고 소극적 대응…의붓어머니 구속

입력 2020.06.04 (07:21) 수정 2020.06.04 (07:3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9살 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의식을 잃게 한 40대 의붓어머니가 여행용 가방 2개를 이용해 7시간 넘게 아들을 가뒀다는 충격적인 진술을 했습니다.

한 달 전에도 머리를 다쳐 병원으로 치료받으러 와 학대 행위가 의심됐지만, 신고를 받은 경찰과 아동보호기관 모두 소극적인 대처를 했다는 비난이 커지고 있습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행용 가방 안에 갇혀 있다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9살 A군. 아직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습니다.

40대 의붓어머니는 경찰 조사에서 여행용 가방 2개에 번갈아가며 모두 7시간 가량 가뒀다고 털어놨습니다.

"첫 가방 안에서 소변을 봐 다른 가방에 들어가라고 했다"는 겁니다.

A군은 한 달 전에도 욕실 세면대에 부딪혀 머리를 다쳤다며 병원을 찾았습니다.

몸 곳곳에 학대 흔적이 있었습니다.

[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만 9세 나이치고는 좀 말라 보였거든요. 23kg정도 나갔고 얼굴과 발 포함해서 멍이 굉장히 많았고."]

의료진은 학대가 의심돼 신고했지만, 경찰은 전화로만 상태를 살폈고 아동보호전문기관에 통보했습니다.

[경찰관계자 : "위험도 판단을 해서 '학대 우려가정'으로 편입을 해서 관리를 해요. 전화 모니터링같은 걸로 해서 경고의 의미가 더 커요."]

신고 일주일 뒤 가정을 방문한 아동보호전문기관과 A군의 학교도 심각한 상황으로 판단하지 않았습니다.

[주진관/충남아동보호전문기관 관장 : "1년 동안 한 4번 정도 옷걸이를 통해서 아이가 거짓말하거나 말을 듣지 않았을 때 체벌했다는 내용들은 부모도 시인을 했고요."]

[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인지를 할 수 없었죠. 저도 3월 1일자로 왔는데 그렇게 알고 있어요 학교에서는 아무 문제 없는 걸로…."]

관련기관들이 소극적 대처를 하는 동안 9살 아이는 여행용 가방에서 공포에 떨며 의식을 잃었습니다.

아이를 학대한 의붓어머니는 아동학대처벌법상 중상해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한 달 전 학대 신고 받고 소극적 대응…의붓어머니 구속
    • 입력 2020-06-04 07:23:48
    • 수정2020-06-04 07:32:19
    뉴스광장
[앵커]

9살 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의식을 잃게 한 40대 의붓어머니가 여행용 가방 2개를 이용해 7시간 넘게 아들을 가뒀다는 충격적인 진술을 했습니다.

한 달 전에도 머리를 다쳐 병원으로 치료받으러 와 학대 행위가 의심됐지만, 신고를 받은 경찰과 아동보호기관 모두 소극적인 대처를 했다는 비난이 커지고 있습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행용 가방 안에 갇혀 있다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9살 A군. 아직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습니다.

40대 의붓어머니는 경찰 조사에서 여행용 가방 2개에 번갈아가며 모두 7시간 가량 가뒀다고 털어놨습니다.

"첫 가방 안에서 소변을 봐 다른 가방에 들어가라고 했다"는 겁니다.

A군은 한 달 전에도 욕실 세면대에 부딪혀 머리를 다쳤다며 병원을 찾았습니다.

몸 곳곳에 학대 흔적이 있었습니다.

[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만 9세 나이치고는 좀 말라 보였거든요. 23kg정도 나갔고 얼굴과 발 포함해서 멍이 굉장히 많았고."]

의료진은 학대가 의심돼 신고했지만, 경찰은 전화로만 상태를 살폈고 아동보호전문기관에 통보했습니다.

[경찰관계자 : "위험도 판단을 해서 '학대 우려가정'으로 편입을 해서 관리를 해요. 전화 모니터링같은 걸로 해서 경고의 의미가 더 커요."]

신고 일주일 뒤 가정을 방문한 아동보호전문기관과 A군의 학교도 심각한 상황으로 판단하지 않았습니다.

[주진관/충남아동보호전문기관 관장 : "1년 동안 한 4번 정도 옷걸이를 통해서 아이가 거짓말하거나 말을 듣지 않았을 때 체벌했다는 내용들은 부모도 시인을 했고요."]

[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인지를 할 수 없었죠. 저도 3월 1일자로 왔는데 그렇게 알고 있어요 학교에서는 아무 문제 없는 걸로…."]

관련기관들이 소극적 대처를 하는 동안 9살 아이는 여행용 가방에서 공포에 떨며 의식을 잃었습니다.

아이를 학대한 의붓어머니는 아동학대처벌법상 중상해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