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검사서 토트넘 ‘무증상 확진자’ 1명 발생

입력 2020.06.04 (07:4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에서 실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5차 진단 검사에서 1명의 양성 반응자가 나왔다.

EPL 사무국은 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1~2일까지 1천197명의 선수와 클럽 스태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했다"라며 "검사 결과, 1명에게서 양성 반응이 나와 일주일 자가격리 조치했다"고 발표했다.

EPL 사무국이 실시한 1~5차 진단 검사를 통해 총 5천79명이 검사를 받았고, 지금까지 1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에 대해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은 "EPL 사무국으로부터 코로나19 검사 결과 1명의 무증상 확진자가 나왔다는 연락을 받았다"라며 "확진자는 절차에 따라 추가 검사를 받기 전까지 일주일 자가격리 됐다"고 밝혔다.

다만 토트넘은 비공개 원칙에 따라 확진자가 선수인지 스태프인지 신분을 공개하지 않았다.

반면 챔피언십(2부)에서는 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EFL 사무국은 5월 30일~6월 2일까지 24개 챔피언십 소속 구단의 선수 1천94명, 리그1(3부리그) 소속 구단의 선수 126명, 리그2(4부리그) 구단 소속 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 19 진단 검사를 진행했다.

이 결과 리그1과 리그2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지만 챔피언십 6개 구단에서 총 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검사서 토트넘 ‘무증상 확진자’ 1명 발생
    • 입력 2020-06-04 07:42:58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에서 실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5차 진단 검사에서 1명의 양성 반응자가 나왔다.

EPL 사무국은 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1~2일까지 1천197명의 선수와 클럽 스태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했다"라며 "검사 결과, 1명에게서 양성 반응이 나와 일주일 자가격리 조치했다"고 발표했다.

EPL 사무국이 실시한 1~5차 진단 검사를 통해 총 5천79명이 검사를 받았고, 지금까지 1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에 대해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은 "EPL 사무국으로부터 코로나19 검사 결과 1명의 무증상 확진자가 나왔다는 연락을 받았다"라며 "확진자는 절차에 따라 추가 검사를 받기 전까지 일주일 자가격리 됐다"고 밝혔다.

다만 토트넘은 비공개 원칙에 따라 확진자가 선수인지 스태프인지 신분을 공개하지 않았다.

반면 챔피언십(2부)에서는 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EFL 사무국은 5월 30일~6월 2일까지 24개 챔피언십 소속 구단의 선수 1천94명, 리그1(3부리그) 소속 구단의 선수 126명, 리그2(4부리그) 구단 소속 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 19 진단 검사를 진행했다.

이 결과 리그1과 리그2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지만 챔피언십 6개 구단에서 총 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