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통합당, 8·15 집회 방조 사과해야”

입력 2020.08.18 (10:23) 수정 2020.08.18 (10:3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미래통합당을 향해 "광화문 8·15 광복절 집회를 사실상 방조"했다며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1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울시는 방역 강화를 위해 집회 금지 조치를 발표했는데도, 통합당 홍문표 의원 등 전·현직 의원들은 8·15집회에 참석했고, 통합당은 당원을 대상으로 금지된 집회에 참석하지 말라는 어떤 지침도 내리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광화문 집회 다수에 통합당이 참석했던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이번에도 그럴 가능성이 있음을 인식하고 적극적 참석 금지 조치를 취해야 옳았다고 생각한다"며 "참가한 전·현직 의원과 당원에 대해 자발적 자가격리 및 진단 검사를 받도록 조치를 취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통합당이 책임있는 공당이라면 집회 참가를 독려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 목사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히고, 비호한 당내 인사에 대한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며 "집회에 참석한 홍문표 의원과 김진태, 민경욱 전 의원에 대한 조치를 촉구하고, 김기현, 정진석 의원 등은 집단 감염 확산의 책임을 정부 탓으로 돌리는 비상식적 언행도 중단해달라"고 했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는 것과 관련해 김 원내대표는 또 "권고나 자제 요청만으로 사태를 진정시킬 수 없다는 판단이 서면 신속하게 최고 단계 추가 대응 조치를 추진하겠다"며 "민주당은 정부와 함께 대응 시스템 강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부 방역 조치를 방해하는 위법 조치에 엄정 대응하겠다. 종교와 표현의 자유는 존중돼야 하지만, 누구도 국민 생명 안전을 위협할 권리는 없다"며 "전광훈 목사는 방역을 방해하고 코로나를 확산시킨 법적, 도덕적 책임을 분명히 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부터 8월 임시국회가 개회한 것과 관련해서는 "코로나 재확산을 저지하는 방역 대책, 신속한 수해 복구 지원, 2019년 정부 세입 세출과 예산 집행에 대한 결산 심사를 이번 국회에서 처리할 3대 민생과제로 설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특히 수도권 방역 대책의 2배, 3배 정부 역량을 투입할 것"이라며 "코로나 방역 대책은 결코 정쟁 대상이 될 수 없다. 야당의 초당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김태년 “통합당, 8·15 집회 방조 사과해야”
    • 입력 2020-08-18 10:23:41
    • 수정2020-08-18 10:34:47
    정치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미래통합당을 향해 "광화문 8·15 광복절 집회를 사실상 방조"했다며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1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울시는 방역 강화를 위해 집회 금지 조치를 발표했는데도, 통합당 홍문표 의원 등 전·현직 의원들은 8·15집회에 참석했고, 통합당은 당원을 대상으로 금지된 집회에 참석하지 말라는 어떤 지침도 내리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광화문 집회 다수에 통합당이 참석했던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이번에도 그럴 가능성이 있음을 인식하고 적극적 참석 금지 조치를 취해야 옳았다고 생각한다"며 "참가한 전·현직 의원과 당원에 대해 자발적 자가격리 및 진단 검사를 받도록 조치를 취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통합당이 책임있는 공당이라면 집회 참가를 독려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 목사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히고, 비호한 당내 인사에 대한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며 "집회에 참석한 홍문표 의원과 김진태, 민경욱 전 의원에 대한 조치를 촉구하고, 김기현, 정진석 의원 등은 집단 감염 확산의 책임을 정부 탓으로 돌리는 비상식적 언행도 중단해달라"고 했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는 것과 관련해 김 원내대표는 또 "권고나 자제 요청만으로 사태를 진정시킬 수 없다는 판단이 서면 신속하게 최고 단계 추가 대응 조치를 추진하겠다"며 "민주당은 정부와 함께 대응 시스템 강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부 방역 조치를 방해하는 위법 조치에 엄정 대응하겠다. 종교와 표현의 자유는 존중돼야 하지만, 누구도 국민 생명 안전을 위협할 권리는 없다"며 "전광훈 목사는 방역을 방해하고 코로나를 확산시킨 법적, 도덕적 책임을 분명히 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부터 8월 임시국회가 개회한 것과 관련해서는 "코로나 재확산을 저지하는 방역 대책, 신속한 수해 복구 지원, 2019년 정부 세입 세출과 예산 집행에 대한 결산 심사를 이번 국회에서 처리할 3대 민생과제로 설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특히 수도권 방역 대책의 2배, 3배 정부 역량을 투입할 것"이라며 "코로나 방역 대책은 결코 정쟁 대상이 될 수 없다. 야당의 초당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