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인 52% “자국 개발 백신 믿음 안가 접종 거부”

입력 2020.08.23 (23:37) 수정 2020.08.23 (23:5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인 절반이 최근 자국이 개발해 세계 최초로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지 않겠다고 응답한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러시아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전(全)러시아여론연구센터'(브치옴) 대표 발레리 표도로프는 22일(현지시간) 한 포럼에 참석해 러시아가 개발한 백신 '스푸트니크 V'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를 소개했다고 타스 통신이 전했습니다.

18세 이상 성인 1천600명을 대상으로 한 이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42%는 백신을 접종받을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반면, 52%는 접종받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그 이유로 "백신을 두려워하거나 효과를 믿지 않는다"고 응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자체적으로 개발해온 코로나19 백신을 세계 최초로 공식 등록해 15일 생산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신의 명칭은 지난 1957년 옛 소련이 인류 최초로 쏘아 올린 인공위성의 이름을 따 스푸트니크 V로 정해졌습니다.

이 백신은 현지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한 것으로 2차 임상시험을 마친 상태에서 국가 승인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반적으로 백신 등 신약은 소수의 건강한 피실험자를 대상으로 한 1단계 임상시험(1상)부터 다수의 접종자에게 해를 가하지 않는지 검증하는 마지막 3단계 임상시험까지 거친 이후에 등록과 승인이 이뤄집니다.

하지만 스푸트니크 V의 경우 이례적으로 3상을 건너뛰었을 뿐만 아니라 1상, 2상 임상시험 대상자도 턱없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나오면서 서방 진영을 중심으로 백신의 효능과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비판이 거세지자 백신을 개발한 가말레야 센터 소장 알렉산드르 긴츠부르크는 지난 16일 최대 3만 명의 모스크바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사실상의 3상에 해당하는 '등록 후 시험'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러시아인 52% “자국 개발 백신 믿음 안가 접종 거부”
    • 입력 2020-08-23 23:37:53
    • 수정2020-08-23 23:50:56
    국제
러시아인 절반이 최근 자국이 개발해 세계 최초로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지 않겠다고 응답한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러시아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전(全)러시아여론연구센터'(브치옴) 대표 발레리 표도로프는 22일(현지시간) 한 포럼에 참석해 러시아가 개발한 백신 '스푸트니크 V'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를 소개했다고 타스 통신이 전했습니다.

18세 이상 성인 1천600명을 대상으로 한 이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42%는 백신을 접종받을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반면, 52%는 접종받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그 이유로 "백신을 두려워하거나 효과를 믿지 않는다"고 응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자체적으로 개발해온 코로나19 백신을 세계 최초로 공식 등록해 15일 생산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신의 명칭은 지난 1957년 옛 소련이 인류 최초로 쏘아 올린 인공위성의 이름을 따 스푸트니크 V로 정해졌습니다.

이 백신은 현지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한 것으로 2차 임상시험을 마친 상태에서 국가 승인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반적으로 백신 등 신약은 소수의 건강한 피실험자를 대상으로 한 1단계 임상시험(1상)부터 다수의 접종자에게 해를 가하지 않는지 검증하는 마지막 3단계 임상시험까지 거친 이후에 등록과 승인이 이뤄집니다.

하지만 스푸트니크 V의 경우 이례적으로 3상을 건너뛰었을 뿐만 아니라 1상, 2상 임상시험 대상자도 턱없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나오면서 서방 진영을 중심으로 백신의 효능과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비판이 거세지자 백신을 개발한 가말레야 센터 소장 알렉산드르 긴츠부르크는 지난 16일 최대 3만 명의 모스크바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사실상의 3상에 해당하는 '등록 후 시험'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