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도 아파트도 산사태 ‘우르르’…부상·대피 속출

입력 2020.09.07 (19:05) 수정 2020.09.07 (19:0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연이은 태풍에 지반이 약해지면서, 경남에서는 공장과 아파트 인근에서 산사태가 이어졌습니다.

작업하던 공장 직원이 다쳐 구조됐고, 순식간에 쏟아진 토사에 주민 90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윤경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 김해의 한 금속가공공장, 높이 12m, 길이 60m 철제 외벽이 갑자기 뚫리더니, 토사가 공장을 덮칩니다.

쏟아지는 흙더미를 피해 직원들이 다급히 대피합니다.

[박임규/공장 직원 : "툭, 툭 소리가 나길래 흙이 좀 내려오는 것 같아서 죽기 살기로 뛰어나갔죠. 조금만 늦었으면 우리 전부 다 깔렸죠."]

연이은 태풍에 지반이 약해진 공장 바로 뒷산 절개지가 공장 외벽을 뚫고 무너져내린 겁니다.

사고 당시엔 모두 10명의 직원이 일하고 있었습니다. 함께 대피하던 과정에서 1명이 다리가 깔려 소방당국에 구조됐습니다.

경남 거제시의 한 아파트 뒷산 절개지가 무너져 흙이 와르르 쏟아집니다.

뿌리째 뽑힌 나무도 밀려 내려옵니다.

수백 톤의 흙과 나무는 주차장을 덮친 뒤 아파트 1층 안까지 들이닥쳤습니다.

75가구 주민 90여 명이 대피했고 차량 3 대가 파손됐습니다.

[김귀옥/아파트 주민 : "자고 있는 시점에 갑자기 우르르하는 소리가 들리면서 무너졌거든요. 계속 무너질까 봐 겁이 나더라고요."]

거제의 한 지하차도가 3분의 2 정도 높이로 잠겨, 승용차 위에 올라가 있던 40대 여성 운전자가 구조됩니다.

경남에서는 강풍과 침수로 도로 19군데가 침수됐고, 2천여 가구가 정전됐습니다.

[박수선/김해시 대동면 : "촛불 켜고 있었죠. 전기 나가 부엌은 어둡고... 그래서 이리저리 한 숟가락 먹고 짜증이 나지만 참았죠. 어쩌겠습니까."]

이번 태풍으로 경남과 창원소방본부에는 320여 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촬영기자:조형수 변성준 지승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공장도 아파트도 산사태 ‘우르르’…부상·대피 속출
    • 입력 2020-09-07 19:06:55
    • 수정2020-09-07 19:09:16
    뉴스 7
[앵커]

연이은 태풍에 지반이 약해지면서, 경남에서는 공장과 아파트 인근에서 산사태가 이어졌습니다.

작업하던 공장 직원이 다쳐 구조됐고, 순식간에 쏟아진 토사에 주민 90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윤경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 김해의 한 금속가공공장, 높이 12m, 길이 60m 철제 외벽이 갑자기 뚫리더니, 토사가 공장을 덮칩니다.

쏟아지는 흙더미를 피해 직원들이 다급히 대피합니다.

[박임규/공장 직원 : "툭, 툭 소리가 나길래 흙이 좀 내려오는 것 같아서 죽기 살기로 뛰어나갔죠. 조금만 늦었으면 우리 전부 다 깔렸죠."]

연이은 태풍에 지반이 약해진 공장 바로 뒷산 절개지가 공장 외벽을 뚫고 무너져내린 겁니다.

사고 당시엔 모두 10명의 직원이 일하고 있었습니다. 함께 대피하던 과정에서 1명이 다리가 깔려 소방당국에 구조됐습니다.

경남 거제시의 한 아파트 뒷산 절개지가 무너져 흙이 와르르 쏟아집니다.

뿌리째 뽑힌 나무도 밀려 내려옵니다.

수백 톤의 흙과 나무는 주차장을 덮친 뒤 아파트 1층 안까지 들이닥쳤습니다.

75가구 주민 90여 명이 대피했고 차량 3 대가 파손됐습니다.

[김귀옥/아파트 주민 : "자고 있는 시점에 갑자기 우르르하는 소리가 들리면서 무너졌거든요. 계속 무너질까 봐 겁이 나더라고요."]

거제의 한 지하차도가 3분의 2 정도 높이로 잠겨, 승용차 위에 올라가 있던 40대 여성 운전자가 구조됩니다.

경남에서는 강풍과 침수로 도로 19군데가 침수됐고, 2천여 가구가 정전됐습니다.

[박수선/김해시 대동면 : "촛불 켜고 있었죠. 전기 나가 부엌은 어둡고... 그래서 이리저리 한 숟가락 먹고 짜증이 나지만 참았죠. 어쩌겠습니까."]

이번 태풍으로 경남과 창원소방본부에는 320여 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촬영기자:조형수 변성준 지승환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