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타 최다득표’ 롯데 마차도 4타점 불꽃타…LG 7연승 마감

입력 2020.09.07 (22:0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롯데 자이언츠가 거침없이 질주하던 LG 트윈스의 연승 행진에 제동을 걸었다.

롯데는 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LG와 벌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2회까지 10점을 뽑아 일찌감치 앞선 끝에 12-6으로 이겼다.

선두 NC 다이노스를 1경기 차로 추격하던 LG는 7연승을 마감했다. 3위 키움 히어로즈에 승차 없이 승률에서 앞서 LG는 2위를 지켰다.

롯데 선발 박세웅은 5이닝 동안 4실점하고도 타선의 넉넉한 지원 덕분에 시즌 7승(6패)째를 수확했다.

최근 3경기 내리 4점 이상 준 LG 새내기 선발 투수 이민호는 1⅓이닝 동안 홈런 2방 등 안타 11개를 맞고 10실점 해 혼쭐이 났다.

올스타 팬 투표에서 외국인 선수로는 카림 가르시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최다 득표의 영광을 안은 롯데 유격수 딕슨 마차도는 시즌 10호 홈런을 치고 4타점을 쓸어 담아 최고 인기 스타의 위엄을 뽐냈다.

롯데는 1회에만 6점을 뽑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0-0인 1회 2사 1루에서 이대호의 직선 타구를 슬라이딩 캐치로 잡으려던 LG 우익수 이형종이 뒤로 흘린 사이 1루 주자 손아섭이 여유 있게 홈을 밟았다.

한동희의 좌전 안타로 이어간 1사 1, 3루에서 손목 재활을 거쳐 근 두 달 만에 1군에 돌아온 LG 중견수 이천웅이 마차도의 타구를 잘못 판단한 틈을 타 두 명의 주자가 모두 득점했다.

마차도의 타구는 가운데 펜스 하단을 때릴 정도로 쭉쭉 뻗어갔지만, 이천웅은 타구를 따라가다가 펜스 플레이를 준비하지 못했다.

이병규의 볼넷으로 엮은 2사 1, 2루에서 김준태, 안치홍, 다시 타석에 선 손아섭의 연속 3안타가 터져 순식간에 6-0으로 점수를 벌렸다.

롯데는 6-1로 앞선 2회에도 한동희의 1타점 좌선상 2루타, 마차도의 좌월 투런 홈런, 곧이어 나온 이병규의 솔로포로 4점을 보태 멀찌감치 도망갔다.

LG는 졌지만, 의미 있는 기록 2개를 얻었다.

로베르토 라모스는 3회 우중간 스탠드에 떨어지는 2점 아치로 시즌 31번째 홈런을 장식했다.

이 홈런으로 라모스는 창단 30주년을 맞은 LG에서 역대 한 시즌 최다 홈런을 친 타자가 됐다.

베테랑 박용택은 5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해 역대 두 번째로 2천200경기 출장을 달성했다. 박용택은 24경기만 더 뛰면 정성훈(2천223경기)을 넘어 타자 경기 최다 출장 기록을 세운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올스타 최다득표’ 롯데 마차도 4타점 불꽃타…LG 7연승 마감
    • 입력 2020-09-07 22:02:52
    연합뉴스
롯데 자이언츠가 거침없이 질주하던 LG 트윈스의 연승 행진에 제동을 걸었다.

롯데는 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LG와 벌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2회까지 10점을 뽑아 일찌감치 앞선 끝에 12-6으로 이겼다.

선두 NC 다이노스를 1경기 차로 추격하던 LG는 7연승을 마감했다. 3위 키움 히어로즈에 승차 없이 승률에서 앞서 LG는 2위를 지켰다.

롯데 선발 박세웅은 5이닝 동안 4실점하고도 타선의 넉넉한 지원 덕분에 시즌 7승(6패)째를 수확했다.

최근 3경기 내리 4점 이상 준 LG 새내기 선발 투수 이민호는 1⅓이닝 동안 홈런 2방 등 안타 11개를 맞고 10실점 해 혼쭐이 났다.

올스타 팬 투표에서 외국인 선수로는 카림 가르시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최다 득표의 영광을 안은 롯데 유격수 딕슨 마차도는 시즌 10호 홈런을 치고 4타점을 쓸어 담아 최고 인기 스타의 위엄을 뽐냈다.

롯데는 1회에만 6점을 뽑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0-0인 1회 2사 1루에서 이대호의 직선 타구를 슬라이딩 캐치로 잡으려던 LG 우익수 이형종이 뒤로 흘린 사이 1루 주자 손아섭이 여유 있게 홈을 밟았다.

한동희의 좌전 안타로 이어간 1사 1, 3루에서 손목 재활을 거쳐 근 두 달 만에 1군에 돌아온 LG 중견수 이천웅이 마차도의 타구를 잘못 판단한 틈을 타 두 명의 주자가 모두 득점했다.

마차도의 타구는 가운데 펜스 하단을 때릴 정도로 쭉쭉 뻗어갔지만, 이천웅은 타구를 따라가다가 펜스 플레이를 준비하지 못했다.

이병규의 볼넷으로 엮은 2사 1, 2루에서 김준태, 안치홍, 다시 타석에 선 손아섭의 연속 3안타가 터져 순식간에 6-0으로 점수를 벌렸다.

롯데는 6-1로 앞선 2회에도 한동희의 1타점 좌선상 2루타, 마차도의 좌월 투런 홈런, 곧이어 나온 이병규의 솔로포로 4점을 보태 멀찌감치 도망갔다.

LG는 졌지만, 의미 있는 기록 2개를 얻었다.

로베르토 라모스는 3회 우중간 스탠드에 떨어지는 2점 아치로 시즌 31번째 홈런을 장식했다.

이 홈런으로 라모스는 창단 30주년을 맞은 LG에서 역대 한 시즌 최다 홈런을 친 타자가 됐다.

베테랑 박용택은 5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해 역대 두 번째로 2천200경기 출장을 달성했다. 박용택은 24경기만 더 뛰면 정성훈(2천223경기)을 넘어 타자 경기 최다 출장 기록을 세운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