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코웨이’ 엉뚱한 고객에 “밀린 돈 내놔라”…채권추심사까지 동원

입력 2020.12.21 (15:58) 수정 2020.12.21 (16:5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코웨이가 채권추심사를 통해 고객에게 보낸 변제 최고장.코웨이가 채권추심사를 통해 고객에게 보낸 변제 최고장.

부산에 사는 정 모 씨는 최근 한 통의 편지를 받았습니다. 한 채권추심사에서 보낸 '변제 최고장'이었습니다. 20만 원이 넘는 미납금이 납부되지 않고 있어 채권추심절차에 들어갔다는 안내와 함께 조속한 변제를 촉구하는 내용이 편지를 채우고 있었습니다.

정 씨에 대한 채권추심절차에 들어간 곳은 정수기 등 국내 가전 렌탈 시장점유율 1위 기업 코웨이입니다. 정씨가 자사에서 렌탈한 비데 요금을 미납하고 있다며 채권추심절차에 들어간 거였죠. 그제야 정 씨는 며칠 전부터 다짜고짜 돈을 내라고 오던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전화금융사기 쯤으로 여기고 차단했던 게 떠올랐습니다.

■쓰지도 않은 요금을 내라는 코웨이 무슨 일?

정씨가 미납요금을 내라는 요구를 무시할 수 있었던 건 간단했습니다. 코웨이 제품을 렌탈해 사용하고는 있었지만, 코웨이 측이 연체가 됐다고 말하는 비데는 사용한 적도 없었기 때문이었죠. 대수롭지 않게 넘기면 될 거라고 생각했던 일에 변제 최고장까지 날아들자 정 씨는 덜컥 겁부터 났습니다.

그래도 설명을 하면 되겠다는 생각에 채권추심사에 전화를 걸었지만 돌아온 대답은 정 씨의 바람과는 달랐습니다. 요금을 미납한 게 맞으니 돈을 내라는 말 이외의 답을 들을 수 없었던 겁니다. 화도 내보고 하소연도 해봤지만 어쩔 수 없다는 그들의 말에 정 씨는 분통을 터트려야 했습니다.

대표번호로 나와 있는 코웨이 콜센터에 전화를 걸어 사정을 설명해도 본사 상위부서와 연결을 시켜줄 수 없다며 선을 그을 뿐이었죠.

자식뻘되는 채권추심사 직원들에게 모욕적인 언사까지 듣게 된 정 씨. 이대로 쓰지도 않은 요금을 내야 하는 건지, 아니면 신용불량자가 되는 것인지 잠 못 이루는 밤은 한 달 간 지속됐습니다. 정신적 고통을 참다 못한 정 씨 가족은 답답한 마음에 제보하게 됐습니다.

코웨이가 고객에게 보낸 미납요금 지급 촉구 문자. 코웨이가 고객에게 보낸 미납요금 지급 촉구 문자.

■싹 달라진 코웨이 “동명이인을 착각”

KBS 취재가 시작되자 코웨이는 사실관계를 확인해보겠다고 알려왔습니다. 그리고 생각보다 일은 허무하게 풀렸습니다. 코웨이에 요금을 연체한 고객은 정 씨와 이름이 같은 또 다른 정 씨였던 거죠.

하필 또 다른 고객의 생년월일까지 정 씨와 같은 매우 드문 일에 두 사람을 착각해 채권추심절차가 들어가게 됐던 겁니다.

물론 전화번호가 달랐고 주소도 부산과 인천으로 멀리 떨어져 있었지만 코웨이는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채권추심사에 고객 정보를 넘겼습니다. 그 결과 정씨와 가족들은 채권추심사로부터 내지도 않아도 될 돈을 갚으라는 요구에 시달려야 했던 거죠.

화가 난 정 씨 가족이 한국소비자원에 피해구제를 신청하고 경찰서에 찾아가 고발을 준비하자 코웨이의 태도는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콜센터 외에는 통화도 힘들었던 정 씨에게 코웨이 본사 직원들이 찾아와 사과하고 채권추심사 간부는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며 용서를 구해왔습니다.

■개인정보 쥔 기업 앞에 고객은 ‘을’

이번 일은 기업이 고객의 개인정보를 허술하게 다루며 발생한 일입니다. 고객의 이름, 주소, 전화번호는 물론 금융계좌 등의 정보를 알고 있는 기업이 허술하게 개인정보를 처리할 때 어떤 일이 벌어질 수 있는지를 보여준 예입니다.

각종 고객의 정보를 꿰고 있는 기업 앞에서 고객은 ‘을’이 될 수밖에 없는 거죠. 정 씨 가족은 “동명이인으로 확인됐고 이때까지 보낸 게 잘못됐다는 이야기를 전화로 듣고 다리에 힘이 풀려서 쓰러질 뻔했다”며 “11월부터 지금까지 받아온 고통이 말 한마디로 해결되나 싶어서 정말 화가 났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 씨 가족은 "누군가에게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다"며 "기업이나 채권추심사에서 소중한 개인의 정보를 바르게 사용하고 그렇지 않게 활용한다면 응당한 책임을 졌으면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코웨이는 "해당 고객분에게 사과 및 경위 설명을 드렸고 향후 동일한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철저히 개선 조치 하겠다"고 밝혀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단독] ‘코웨이’ 엉뚱한 고객에 “밀린 돈 내놔라”…채권추심사까지 동원
    • 입력 2020-12-21 15:58:20
    • 수정2020-12-21 16:59:22
    취재K
코웨이가 채권추심사를 통해 고객에게 보낸 변제 최고장.
부산에 사는 정 모 씨는 최근 한 통의 편지를 받았습니다. 한 채권추심사에서 보낸 '변제 최고장'이었습니다. 20만 원이 넘는 미납금이 납부되지 않고 있어 채권추심절차에 들어갔다는 안내와 함께 조속한 변제를 촉구하는 내용이 편지를 채우고 있었습니다.

정 씨에 대한 채권추심절차에 들어간 곳은 정수기 등 국내 가전 렌탈 시장점유율 1위 기업 코웨이입니다. 정씨가 자사에서 렌탈한 비데 요금을 미납하고 있다며 채권추심절차에 들어간 거였죠. 그제야 정 씨는 며칠 전부터 다짜고짜 돈을 내라고 오던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전화금융사기 쯤으로 여기고 차단했던 게 떠올랐습니다.

■쓰지도 않은 요금을 내라는 코웨이 무슨 일?

정씨가 미납요금을 내라는 요구를 무시할 수 있었던 건 간단했습니다. 코웨이 제품을 렌탈해 사용하고는 있었지만, 코웨이 측이 연체가 됐다고 말하는 비데는 사용한 적도 없었기 때문이었죠. 대수롭지 않게 넘기면 될 거라고 생각했던 일에 변제 최고장까지 날아들자 정 씨는 덜컥 겁부터 났습니다.

그래도 설명을 하면 되겠다는 생각에 채권추심사에 전화를 걸었지만 돌아온 대답은 정 씨의 바람과는 달랐습니다. 요금을 미납한 게 맞으니 돈을 내라는 말 이외의 답을 들을 수 없었던 겁니다. 화도 내보고 하소연도 해봤지만 어쩔 수 없다는 그들의 말에 정 씨는 분통을 터트려야 했습니다.

대표번호로 나와 있는 코웨이 콜센터에 전화를 걸어 사정을 설명해도 본사 상위부서와 연결을 시켜줄 수 없다며 선을 그을 뿐이었죠.

자식뻘되는 채권추심사 직원들에게 모욕적인 언사까지 듣게 된 정 씨. 이대로 쓰지도 않은 요금을 내야 하는 건지, 아니면 신용불량자가 되는 것인지 잠 못 이루는 밤은 한 달 간 지속됐습니다. 정신적 고통을 참다 못한 정 씨 가족은 답답한 마음에 제보하게 됐습니다.

코웨이가 고객에게 보낸 미납요금 지급 촉구 문자.
■싹 달라진 코웨이 “동명이인을 착각”

KBS 취재가 시작되자 코웨이는 사실관계를 확인해보겠다고 알려왔습니다. 그리고 생각보다 일은 허무하게 풀렸습니다. 코웨이에 요금을 연체한 고객은 정 씨와 이름이 같은 또 다른 정 씨였던 거죠.

하필 또 다른 고객의 생년월일까지 정 씨와 같은 매우 드문 일에 두 사람을 착각해 채권추심절차가 들어가게 됐던 겁니다.

물론 전화번호가 달랐고 주소도 부산과 인천으로 멀리 떨어져 있었지만 코웨이는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채권추심사에 고객 정보를 넘겼습니다. 그 결과 정씨와 가족들은 채권추심사로부터 내지도 않아도 될 돈을 갚으라는 요구에 시달려야 했던 거죠.

화가 난 정 씨 가족이 한국소비자원에 피해구제를 신청하고 경찰서에 찾아가 고발을 준비하자 코웨이의 태도는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콜센터 외에는 통화도 힘들었던 정 씨에게 코웨이 본사 직원들이 찾아와 사과하고 채권추심사 간부는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며 용서를 구해왔습니다.

■개인정보 쥔 기업 앞에 고객은 ‘을’

이번 일은 기업이 고객의 개인정보를 허술하게 다루며 발생한 일입니다. 고객의 이름, 주소, 전화번호는 물론 금융계좌 등의 정보를 알고 있는 기업이 허술하게 개인정보를 처리할 때 어떤 일이 벌어질 수 있는지를 보여준 예입니다.

각종 고객의 정보를 꿰고 있는 기업 앞에서 고객은 ‘을’이 될 수밖에 없는 거죠. 정 씨 가족은 “동명이인으로 확인됐고 이때까지 보낸 게 잘못됐다는 이야기를 전화로 듣고 다리에 힘이 풀려서 쓰러질 뻔했다”며 “11월부터 지금까지 받아온 고통이 말 한마디로 해결되나 싶어서 정말 화가 났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 씨 가족은 "누군가에게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다"며 "기업이나 채권추심사에서 소중한 개인의 정보를 바르게 사용하고 그렇지 않게 활용한다면 응당한 책임을 졌으면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코웨이는 "해당 고객분에게 사과 및 경위 설명을 드렸고 향후 동일한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철저히 개선 조치 하겠다"고 밝혀왔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