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노후 풍력발전기 처리 골칫거리

입력 2020.12.22 (09:50) 수정 2020.12.22 (09:5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독일에는 현재 3만 개 가까운 풍력발전기가 있는데요.

상당수가 노후해 부품을 교체하거나 설비를 해체해야 하지만 말처럼 쉽지 않다고 합니다.

[리포트]

수명이 다한 풍력발전기를 해체하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흔히들 날개라고 부르는 블레이드는 최대의 고민거리입니다.

한 개 무게가 15톤 정도.

지상으로 내리는 것 자체가 쉽지 않습니다.

또 유리섬유나 탄소섬유로 만들어져 재활용도 어렵습니다.

소각할 때 나오는 재가 설비의 필터를 다 막아 버리기 때문입니다.

유일한 재활용 방안은 최대한 잘게 분쇄해 다른 소재와 혼합한 뒤 시멘트를 만들 때 사용하는 것인데, 이런 기술을 가진 업체가 독일에서는 한 곳밖에 없습니다.

[빌켄/쓰레기처리업체 네오콤프 : "소재를 분쇄하는 데 엄청나게 많은 에너지가 소비됩니다. 앞으로 처리해야 할 물량이 크게 늘어나 현재 발전기 2만 7천 개를 차츰 처리하는 데 20년 이상 걸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또 분쇄 과정에서 대기 중으로 방출될 수 있는 미세한 탄소 입자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전혀 모르는 것도 문제입니다.

풍력이 친환경 재생에너지를 표방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생각지 못한 문제점으로 애물단지가 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독일, 노후 풍력발전기 처리 골칫거리
    • 입력 2020-12-22 09:50:45
    • 수정2020-12-22 09:54:50
    930뉴스
[앵커]

독일에는 현재 3만 개 가까운 풍력발전기가 있는데요.

상당수가 노후해 부품을 교체하거나 설비를 해체해야 하지만 말처럼 쉽지 않다고 합니다.

[리포트]

수명이 다한 풍력발전기를 해체하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흔히들 날개라고 부르는 블레이드는 최대의 고민거리입니다.

한 개 무게가 15톤 정도.

지상으로 내리는 것 자체가 쉽지 않습니다.

또 유리섬유나 탄소섬유로 만들어져 재활용도 어렵습니다.

소각할 때 나오는 재가 설비의 필터를 다 막아 버리기 때문입니다.

유일한 재활용 방안은 최대한 잘게 분쇄해 다른 소재와 혼합한 뒤 시멘트를 만들 때 사용하는 것인데, 이런 기술을 가진 업체가 독일에서는 한 곳밖에 없습니다.

[빌켄/쓰레기처리업체 네오콤프 : "소재를 분쇄하는 데 엄청나게 많은 에너지가 소비됩니다. 앞으로 처리해야 할 물량이 크게 늘어나 현재 발전기 2만 7천 개를 차츰 처리하는 데 20년 이상 걸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또 분쇄 과정에서 대기 중으로 방출될 수 있는 미세한 탄소 입자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전혀 모르는 것도 문제입니다.

풍력이 친환경 재생에너지를 표방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생각지 못한 문제점으로 애물단지가 되고 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