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적 한파에 온수관 파열·정전…하루 만에 동파 피해 1천8백 건

입력 2021.01.09 (21:12) 수정 2021.01.09 (22:0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나흘째 이어진 맹추위에 온수관 파열이나 정전 사고로 추위에 떤 시민들도 많았습니다.

동파 피해는 어제(8일) 오후부터 하루 만에 천8백 건 가까이 접수됐습니다.

김범주 기잡니다.

[리포트]

아파트 화단 환풍구에서 희뿌연 수증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오늘(9일) 새벽 5시쯤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온수관이 파열됐습니다.

천여 세대에 온수와 난방 공급이 끊겼고, 복구가 완전히 끝날 때까지 10시간이 걸렸습니다.

[아파트 주민 : "온수는 안 나와요. (언제부터 안 나오는지 알 수 있어요?) 새벽에 안 나온 거 같은데요. 자다 보니까 춥던데, 지금도 그래요. 아직까지요."]

관리사무소는 한파로 온수를 많이 쓰는 바람에 낡은 배관이 터진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집집마다 난방 온도를 높이면서 오래된 아파트를 중심으로 난방기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서울 노원구의 이 아파트는 열 교환기에 이상이 생겨 4백여 세대가 추위에 떨어야 했습니다.

[아파트 주민/음성변조 : "불을 올려 놓아도 보일러가 안 들어오고 그래서 이렇게 점퍼도 입고 모자도 쓰고 양말도 신고 슬리퍼도 집에서 신고, 이렇게."]

배관이 얼면서 역류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충남 아산시 아파트에선 위층에서 흘려보낸 오수가 베란다에 차올랐고, 서울 금천구 아파트에서는 1층 집이 물바다가 됐습니다.

[안내방송 : "세탁실 배관에서 역류하고 있으니 세탁기 사용을 금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한파가 시작된 6일 이후 전국에서 접수된 계량기나 수도관 동파 신고는 2천4백여 건.

이 가운데 70%가 넘는 천790건이 어제 오후부터 하루 만에 접수됐습니다.

정전 사고도 있었습니다.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에서는 전기실 근처에서 배관이 터져 정전이 되면서 9백여 세대 주민들이 9시간 동안 추위에 떨어야 했습니다.

기록적인 한파 속에 최근 이틀간 전력 최대사용량은 지난해보다 13% 넘게 늘었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 조창훈/영상편집:하동우/그래픽:김현갑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기록적 한파에 온수관 파열·정전…하루 만에 동파 피해 1천8백 건
    • 입력 2021-01-09 21:12:32
    • 수정2021-01-09 22:07:58
    뉴스 9
[앵커]

나흘째 이어진 맹추위에 온수관 파열이나 정전 사고로 추위에 떤 시민들도 많았습니다.

동파 피해는 어제(8일) 오후부터 하루 만에 천8백 건 가까이 접수됐습니다.

김범주 기잡니다.

[리포트]

아파트 화단 환풍구에서 희뿌연 수증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오늘(9일) 새벽 5시쯤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온수관이 파열됐습니다.

천여 세대에 온수와 난방 공급이 끊겼고, 복구가 완전히 끝날 때까지 10시간이 걸렸습니다.

[아파트 주민 : "온수는 안 나와요. (언제부터 안 나오는지 알 수 있어요?) 새벽에 안 나온 거 같은데요. 자다 보니까 춥던데, 지금도 그래요. 아직까지요."]

관리사무소는 한파로 온수를 많이 쓰는 바람에 낡은 배관이 터진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집집마다 난방 온도를 높이면서 오래된 아파트를 중심으로 난방기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서울 노원구의 이 아파트는 열 교환기에 이상이 생겨 4백여 세대가 추위에 떨어야 했습니다.

[아파트 주민/음성변조 : "불을 올려 놓아도 보일러가 안 들어오고 그래서 이렇게 점퍼도 입고 모자도 쓰고 양말도 신고 슬리퍼도 집에서 신고, 이렇게."]

배관이 얼면서 역류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충남 아산시 아파트에선 위층에서 흘려보낸 오수가 베란다에 차올랐고, 서울 금천구 아파트에서는 1층 집이 물바다가 됐습니다.

[안내방송 : "세탁실 배관에서 역류하고 있으니 세탁기 사용을 금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한파가 시작된 6일 이후 전국에서 접수된 계량기나 수도관 동파 신고는 2천4백여 건.

이 가운데 70%가 넘는 천790건이 어제 오후부터 하루 만에 접수됐습니다.

정전 사고도 있었습니다.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에서는 전기실 근처에서 배관이 터져 정전이 되면서 9백여 세대 주민들이 9시간 동안 추위에 떨어야 했습니다.

기록적인 한파 속에 최근 이틀간 전력 최대사용량은 지난해보다 13% 넘게 늘었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 조창훈/영상편집:하동우/그래픽:김현갑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