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중부 늦은 퇴근길부터 많은 눈…‘최고 15cm’

입력 2021.02.03 (09:57) 수정 2021.02.03 (10:1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봄의 문턱에 들어선다는 절기, ‘입춘’이지만, 오늘 아침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또 저녁부터는 눈도 내리겠습니다.

특히 중부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집중되겠습니다.

여전히 중부와 경북 북부, 산지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 아침 서울이 영하 9.4도 등 어제보다 1도에서 6도 정도 낮아 추웠습니다.

오늘은 눈이 더 문제입니다.

오늘 저녁에 수도권을 시작으로 밤에 전국으로 눈이 확대됐다가 내일 새벽에 대부분 그치겠는데요.

그사이 경기 동부와 강원도에 최고 15센티미터의 폭설이 쏟아지겠고, 서울과 경기 서부, 충북 북부, 경북 북동 산지에 3에서 10, 그 밖의 지방에 1에서 5센티미터의 눈이 예상됩니다.

오늘 퇴근길은 물론이고 내일 아침 출근길도 대비가 필요합니다.

오늘 밤부터는 해안가와 제주도에 바람이 강하게 불겠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이 2도 등 영상권을 회복하겠습니다.

현재 동해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이번 눈이 그치고 나면 다시 기온이 뚝 떨어지겠습니다.

당분간 기온의 변동 폭이 매우 크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기상캐스터:이설아/그래픽:최찬미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날씨] 중부 늦은 퇴근길부터 많은 눈…‘최고 15cm’
    • 입력 2021-02-03 09:57:44
    • 수정2021-02-03 10:14:26
    930뉴스
봄의 문턱에 들어선다는 절기, ‘입춘’이지만, 오늘 아침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또 저녁부터는 눈도 내리겠습니다.

특히 중부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집중되겠습니다.

여전히 중부와 경북 북부, 산지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 아침 서울이 영하 9.4도 등 어제보다 1도에서 6도 정도 낮아 추웠습니다.

오늘은 눈이 더 문제입니다.

오늘 저녁에 수도권을 시작으로 밤에 전국으로 눈이 확대됐다가 내일 새벽에 대부분 그치겠는데요.

그사이 경기 동부와 강원도에 최고 15센티미터의 폭설이 쏟아지겠고, 서울과 경기 서부, 충북 북부, 경북 북동 산지에 3에서 10, 그 밖의 지방에 1에서 5센티미터의 눈이 예상됩니다.

오늘 퇴근길은 물론이고 내일 아침 출근길도 대비가 필요합니다.

오늘 밤부터는 해안가와 제주도에 바람이 강하게 불겠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이 2도 등 영상권을 회복하겠습니다.

현재 동해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이번 눈이 그치고 나면 다시 기온이 뚝 떨어지겠습니다.

당분간 기온의 변동 폭이 매우 크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기상캐스터:이설아/그래픽:최찬미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