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대 0, ‘야구 스코어’가 아니다!

입력 2021.02.03 (21:51) 수정 2021.02.03 (21:5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9대 0, 야구 점수가 아닙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기록적인 대승을 거뒀습니다.

경기 시작 1분 20여 초 만에 얀케위츠가 퇴장당하며 사우샘프턴의 악몽이 시작됩니다.

맨유는 전반 18분 완-비사카의 결승 골을 시작으로 전반에만 무려 4골을 넣었습니다.

후반 들어서도 골 폭풍이 멈출 줄 모르네요.

후반 추가 시간 9번째 골이 들어가자 사우샘프턴 감독,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싶은 마음입니다.

9대 0이란 점수,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 역대 세 번째라네요.

아스널의 레노 골키퍼가 페널티 지역 바깥에서 무릎으로 막아내나요?

다시 보니 공을 손으로 걷어내 레드카드를 받았습니다.

두 명이 퇴장당한 아스널은 모티뉴가 환상 골을 넣은 울버햄프턴에 2대 1로 졌습니다.

호날두의 슈팅이 빈 골문을 가릅니다.

호날두의 2번째 골, 하지만 이후 교체를 당하자 해트트릭 기회가 사라졌는지 감독에게 불만을 표시하고 나갑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9대 0, ‘야구 스코어’가 아니다!
    • 입력 2021-02-03 21:51:11
    • 수정2021-02-03 21:56:13
    뉴스 9
9대 0, 야구 점수가 아닙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기록적인 대승을 거뒀습니다.

경기 시작 1분 20여 초 만에 얀케위츠가 퇴장당하며 사우샘프턴의 악몽이 시작됩니다.

맨유는 전반 18분 완-비사카의 결승 골을 시작으로 전반에만 무려 4골을 넣었습니다.

후반 들어서도 골 폭풍이 멈출 줄 모르네요.

후반 추가 시간 9번째 골이 들어가자 사우샘프턴 감독,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싶은 마음입니다.

9대 0이란 점수,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 역대 세 번째라네요.

아스널의 레노 골키퍼가 페널티 지역 바깥에서 무릎으로 막아내나요?

다시 보니 공을 손으로 걷어내 레드카드를 받았습니다.

두 명이 퇴장당한 아스널은 모티뉴가 환상 골을 넣은 울버햄프턴에 2대 1로 졌습니다.

호날두의 슈팅이 빈 골문을 가릅니다.

호날두의 2번째 골, 하지만 이후 교체를 당하자 해트트릭 기회가 사라졌는지 감독에게 불만을 표시하고 나갑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