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제거장치 결함 의혹’ 원안위 공식 조사 착수

입력 2021.02.04 (06:25) 수정 2021.02.04 (06:3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KBS는 국내 원자력발전소의 핵심 안전 장치 중 하나인 수소제거장치의 결함 가능성과, 한국수력원자력이 이를 의도적으로 은폐했다는 의혹을 이틀 연속 전해드렸는데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KBS가 보도한 의혹들에 대해 공식 조사에 착수한 사실이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내 원전의 수소제거장치 결함과 은폐 의혹에 대해,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한수원 측에 경위를 보고하라고 지난 2일 공문을 보냈습니다.

한수원이 해당 사안과 관련해 내부 조사를 벌인 뒤, 오는 19일 열리는 원안위 정기회의에서 설명하라고 지시한 겁니다.

앞서 한수원은 2018년 9월 독일에서 진행한 실험에서, 수소제거장치의 제거율이 구매 규격에도 못 미치고, 일부 실험에서는 촉매 가루가 불꽃이 돼 날리는 현상을 파악했습니다.

원전 안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결과였는데도 보고 의무가 있는 실험이 아니었다며 원안위에 알리지 않았습니다.

19일 회의에서 원안위원들은 해당 실험 경위와 결과 등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이 문제를 당연히 비밀로 하자고 말한 한수원 간부가 원자력안전법 상 안전관련설비의 부적합 사항 보고 의무를 위반한 것이 아닌지, 나아가 원안위와 한수원의 정상적인 업무를 방해했는지도 따져볼 계획입니다.

또한 이날 원안위 회의에는 국내 원전의 '수소점화기' 미설치 문제도 안건으로 상정됩니다.

원전 내 수소를 폭발 농도에 이르기 전 강제로 불태워 제거하는 장치인데, 국내 가동원전 24곳 중 절반 가까운 10곳에 미설치 상태입니다.

원안위원들은 수소제거장치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점화기도 함께 설치할 것을 여러 차례 지시했지만, 한수원이 따르지 않은 구체적인 이유를 설명하라고 고지한 상태입니다.

[박종운/동국대 에너지전기공학과 교수 : "PAR(수소 제거 장치)는 일반적으로 빠른 수소 발생은 대처 못 하죠. 그래서 만약에 그런 상태가 되면 수소 농도가 올라가게 되고 그러면 폭발할 수도 있죠. 점화기가 있으면 (수소)농도 올라가는 것을 꺾을 수가 있거든요."]

한편 한수원 측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조사에 착수하는 한편 내부 감사 등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영상편집:한효정/그래픽:진수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수소제거장치 결함 의혹’ 원안위 공식 조사 착수
    • 입력 2021-02-04 06:25:04
    • 수정2021-02-04 06:37:57
    뉴스광장 1부
[앵커]

KBS는 국내 원자력발전소의 핵심 안전 장치 중 하나인 수소제거장치의 결함 가능성과, 한국수력원자력이 이를 의도적으로 은폐했다는 의혹을 이틀 연속 전해드렸는데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KBS가 보도한 의혹들에 대해 공식 조사에 착수한 사실이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내 원전의 수소제거장치 결함과 은폐 의혹에 대해,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한수원 측에 경위를 보고하라고 지난 2일 공문을 보냈습니다.

한수원이 해당 사안과 관련해 내부 조사를 벌인 뒤, 오는 19일 열리는 원안위 정기회의에서 설명하라고 지시한 겁니다.

앞서 한수원은 2018년 9월 독일에서 진행한 실험에서, 수소제거장치의 제거율이 구매 규격에도 못 미치고, 일부 실험에서는 촉매 가루가 불꽃이 돼 날리는 현상을 파악했습니다.

원전 안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결과였는데도 보고 의무가 있는 실험이 아니었다며 원안위에 알리지 않았습니다.

19일 회의에서 원안위원들은 해당 실험 경위와 결과 등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이 문제를 당연히 비밀로 하자고 말한 한수원 간부가 원자력안전법 상 안전관련설비의 부적합 사항 보고 의무를 위반한 것이 아닌지, 나아가 원안위와 한수원의 정상적인 업무를 방해했는지도 따져볼 계획입니다.

또한 이날 원안위 회의에는 국내 원전의 '수소점화기' 미설치 문제도 안건으로 상정됩니다.

원전 내 수소를 폭발 농도에 이르기 전 강제로 불태워 제거하는 장치인데, 국내 가동원전 24곳 중 절반 가까운 10곳에 미설치 상태입니다.

원안위원들은 수소제거장치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점화기도 함께 설치할 것을 여러 차례 지시했지만, 한수원이 따르지 않은 구체적인 이유를 설명하라고 고지한 상태입니다.

[박종운/동국대 에너지전기공학과 교수 : "PAR(수소 제거 장치)는 일반적으로 빠른 수소 발생은 대처 못 하죠. 그래서 만약에 그런 상태가 되면 수소 농도가 올라가게 되고 그러면 폭발할 수도 있죠. 점화기가 있으면 (수소)농도 올라가는 것을 꺾을 수가 있거든요."]

한편 한수원 측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조사에 착수하는 한편 내부 감사 등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영상편집:한효정/그래픽:진수아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