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산책] ‘동선에 따라 다른 소리’…네버랜드 사운드아트-소리산책

입력 2021.02.04 (09:52) 수정 2021.02.04 (10:5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코로나19로 체험 미술을 접하기 힘든 요즘, 어린이를 위한 공감각적 체험 전시회가 부산시립미술관에서 열립니다.

부산진구가 정부의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에 선정돼 독자적인 전시관을 열었습니다.

문화산책, 이도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발씩 떼어 움직이자, 낯선 타국의 자장가가 흘러나옵니다.

관객의 동선에 따라 다른 소리가 나오도록 창작한 독특한 작품입니다.

한국 사운드아트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는 권병준 작가가 어린이를 위한 전시회를 마련했습니다.

국악기인 '편경'의 음계를 활용한 작품이나 스피커 설치 작품 등이 전시돼 어린이들이 시각, 청각, 촉각 등 공감각적인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하루 13차례씩 사전예약제로 운영됩니다.

[최지아/부산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 : "사실 우리가 시각적인 것에 많이 현혹돼 살고 있는데요. 이런 청각을 통해서, 여러 가지 다양한 소리를 통해서 아이들이 내면의 소리를 듣고 상상력을…."]

플라스틱으로 오염된 바다.

박제된 왜가리는 쓰레기에 신음하는 바다 생명을 표상화했습니다.

쓰레기 오염의 현실을 알리는 설치작품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 문화뉴딜사업의 하나로 부산진구가 '전리단 갤러리'를 개관했습니다.

지역 예술인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 예술 공간의 품격을 높이기 위한 사업입니다.

청년작가가 바라본 부산진구를 예술과 산업, 노동 등의 주제로 오는 10월까지 전시회를 엽니다.

[조정현/청년작가 : "(플라스틱 쓰레기가) 장기적으로 봤을 땐 동물한테도 피해가 가고 미래에는 더 심각한 문제로 오지 않을까 생각이 들고요. 여기 들렀다 가시는 분들은 쓰레기 문제도 생각해 보길…."]

부산진구는 지역민을 위한 다양한 문화예술 체험 프로그램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문화산책 이도은입니다.

촬영기자:한석규/영상편집:박민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문화산책] ‘동선에 따라 다른 소리’…네버랜드 사운드아트-소리산책
    • 입력 2021-02-04 09:52:34
    • 수정2021-02-04 10:59:30
    930뉴스(부산)
[앵커]

코로나19로 체험 미술을 접하기 힘든 요즘, 어린이를 위한 공감각적 체험 전시회가 부산시립미술관에서 열립니다.

부산진구가 정부의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에 선정돼 독자적인 전시관을 열었습니다.

문화산책, 이도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발씩 떼어 움직이자, 낯선 타국의 자장가가 흘러나옵니다.

관객의 동선에 따라 다른 소리가 나오도록 창작한 독특한 작품입니다.

한국 사운드아트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는 권병준 작가가 어린이를 위한 전시회를 마련했습니다.

국악기인 '편경'의 음계를 활용한 작품이나 스피커 설치 작품 등이 전시돼 어린이들이 시각, 청각, 촉각 등 공감각적인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하루 13차례씩 사전예약제로 운영됩니다.

[최지아/부산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 : "사실 우리가 시각적인 것에 많이 현혹돼 살고 있는데요. 이런 청각을 통해서, 여러 가지 다양한 소리를 통해서 아이들이 내면의 소리를 듣고 상상력을…."]

플라스틱으로 오염된 바다.

박제된 왜가리는 쓰레기에 신음하는 바다 생명을 표상화했습니다.

쓰레기 오염의 현실을 알리는 설치작품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 문화뉴딜사업의 하나로 부산진구가 '전리단 갤러리'를 개관했습니다.

지역 예술인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 예술 공간의 품격을 높이기 위한 사업입니다.

청년작가가 바라본 부산진구를 예술과 산업, 노동 등의 주제로 오는 10월까지 전시회를 엽니다.

[조정현/청년작가 : "(플라스틱 쓰레기가) 장기적으로 봤을 땐 동물한테도 피해가 가고 미래에는 더 심각한 문제로 오지 않을까 생각이 들고요. 여기 들렀다 가시는 분들은 쓰레기 문제도 생각해 보길…."]

부산진구는 지역민을 위한 다양한 문화예술 체험 프로그램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문화산책 이도은입니다.

촬영기자:한석규/영상편집:박민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부산-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