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김진숙 복직은 과거 청산 관점에서 해결해야”

입력 2021.02.04 (15:52) 수정 2021.02.04 (15:5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진중공업 해직자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복직해야 한다는 주장이 잇따르는 가운데 국가인권위원회가 과거 청산의 관점으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인권위는 오늘(4일) 발표한 성명에서 "김 위원의 복직은 개인의 명예회복을 넘어선다"며 "국가폭력이 일으킨 과거 청산의 관점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인권위는 "김 위원이 암 재발에 따라 치료가 시급한 상황"이라며 한진중공업을 비롯한 관련 기관이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과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인권위는 또 "김 위원의 복직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는 것은 우리 사회가 얼마나 인권과 생명을 존중하는지 가늠하는 중대한 사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진숙 위원은 1981년 한진중공업 전신에 용접공으로 입사했고, 1986년 노동조합 대의원으로서 유인물을 유포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다 무단결근이 생겨 해고됐습니다.

2009년과 2020년 두 차례에 걸쳐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심사위원회가 복직을 권고했지만 사측은 이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앞서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은 지난 2일 청와대 앞에서 40일 넘게 단식 중인 농성자들을 만나 인권위가 입장을 내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인권위 “김진숙 복직은 과거 청산 관점에서 해결해야”
    • 입력 2021-02-04 15:52:37
    • 수정2021-02-04 15:59:27
    사회
한진중공업 해직자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복직해야 한다는 주장이 잇따르는 가운데 국가인권위원회가 과거 청산의 관점으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인권위는 오늘(4일) 발표한 성명에서 "김 위원의 복직은 개인의 명예회복을 넘어선다"며 "국가폭력이 일으킨 과거 청산의 관점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인권위는 "김 위원이 암 재발에 따라 치료가 시급한 상황"이라며 한진중공업을 비롯한 관련 기관이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과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인권위는 또 "김 위원의 복직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는 것은 우리 사회가 얼마나 인권과 생명을 존중하는지 가늠하는 중대한 사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진숙 위원은 1981년 한진중공업 전신에 용접공으로 입사했고, 1986년 노동조합 대의원으로서 유인물을 유포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다 무단결근이 생겨 해고됐습니다.

2009년과 2020년 두 차례에 걸쳐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심사위원회가 복직을 권고했지만 사측은 이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앞서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은 지난 2일 청와대 앞에서 40일 넘게 단식 중인 농성자들을 만나 인권위가 입장을 내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