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봤더니…영업시간제한 보다 집합금지 후 이동 급감

입력 2021.02.07 (21:21) 수정 2021.02.07 (22:3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로 우리 일상의 풍경도 많이 달라졌습니다.

방역당국은 이 조치가 실제로 이동량을 크게 줄였다고 보고 있지만, ​불편이 길어지면서 ​진짜 효과 있는 거 맞냐는 세간의 ​의구심도 없지 않습니다.

그래서 취재진이 통신사 기지국 데이터를 추적해봤더니, 진짜 효과가 있었다고 합니다.

데이터는 거짓말을 못하겠죠.

옥유정 기자가 분석 결과를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5인 이상 집합 금지가 시작된 지난해 말 서울 명동 거리.

송년회 등으로 발 디딜 틈 없던 번화가에 사람 찾아보기가 어렵습니다.

줄어든 유동인구는 통신사 기지국 데이터로도 확인됩니다.

12월 마지막 주 서울 강남의 유동인구를 살펴봤습니다.

저녁 6시부터 9시까지 동별 최대 13만 명에 달하던 인구 이동량은 영업 제한 시간인 9시가 지나자 절반 아래로 떨어집니다.

영업시간 제한에도 불구하고 성탄절을 앞두고 증가세로 돌아선 이동량이, 5인 이상 집합금지가 시행된 23일 이후부터 다시 급격하게 줄어든 겁니다.

방역에도 효과가 있었을까.

지난해 12월 일평균 320명이던 확진자 수는, 한 달 만에 절반 수준으로 뚝 떨어졌습니다.

특히, 확진자가 크게 늘 때마다 정부 조치에 앞서 이동량이 줄었는데,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거리두기에 동참했다는 증겁니다.

[식당 운영/서울 종로구 : "종로구 쪽에 예를 들어서 확진자가 나왔다, 그러면 (손님이) 아무래도 좀 줄죠. 많이 줄죠. 여기 오시면 손님들이 같이 붙어서 안 앉으려고 하세요."]

지역별 거주 특성과 방역의 상관관계도 확인됐습니다.

사무실이 많아 유입 인구가 많은 종로구에 확진자 비율이 가장 높았는데, 주거 비율이 비교적 높아 다른 지역으로 나가는 인구가 많은 강동구와 강북구 등은 확진자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았습니다.

[정영조/KT 디지털헬스 TF 담당 : "거주지가 중심인 지역이 있고, 경제 활동이 중심인 지역이 있는데, 그런 지역에 따라서 다른 정책이라든지 제도가 적용돼야 감염병 확산을 효율적으로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동량 변화는 1, 2차 유행 때보다 확진자가 많이 나온 3차 유행 때 더 둔감해진 상황.

두 달 가까이 이어진 집합금지에 높아진 시민들의 코로나 피로도는 방역의 가장 큰 걸림돌로 남아있습니다.

KBS 뉴스 옥유정입니다.

촬영기자:임태호/영상편집:사명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빅데이터 봤더니…영업시간제한 보다 집합금지 후 이동 급감
    • 입력 2021-02-07 21:21:26
    • 수정2021-02-07 22:36:39
    뉴스 9
[앵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로 우리 일상의 풍경도 많이 달라졌습니다.

방역당국은 이 조치가 실제로 이동량을 크게 줄였다고 보고 있지만, ​불편이 길어지면서 ​진짜 효과 있는 거 맞냐는 세간의 ​의구심도 없지 않습니다.

그래서 취재진이 통신사 기지국 데이터를 추적해봤더니, 진짜 효과가 있었다고 합니다.

데이터는 거짓말을 못하겠죠.

옥유정 기자가 분석 결과를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5인 이상 집합 금지가 시작된 지난해 말 서울 명동 거리.

송년회 등으로 발 디딜 틈 없던 번화가에 사람 찾아보기가 어렵습니다.

줄어든 유동인구는 통신사 기지국 데이터로도 확인됩니다.

12월 마지막 주 서울 강남의 유동인구를 살펴봤습니다.

저녁 6시부터 9시까지 동별 최대 13만 명에 달하던 인구 이동량은 영업 제한 시간인 9시가 지나자 절반 아래로 떨어집니다.

영업시간 제한에도 불구하고 성탄절을 앞두고 증가세로 돌아선 이동량이, 5인 이상 집합금지가 시행된 23일 이후부터 다시 급격하게 줄어든 겁니다.

방역에도 효과가 있었을까.

지난해 12월 일평균 320명이던 확진자 수는, 한 달 만에 절반 수준으로 뚝 떨어졌습니다.

특히, 확진자가 크게 늘 때마다 정부 조치에 앞서 이동량이 줄었는데,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거리두기에 동참했다는 증겁니다.

[식당 운영/서울 종로구 : "종로구 쪽에 예를 들어서 확진자가 나왔다, 그러면 (손님이) 아무래도 좀 줄죠. 많이 줄죠. 여기 오시면 손님들이 같이 붙어서 안 앉으려고 하세요."]

지역별 거주 특성과 방역의 상관관계도 확인됐습니다.

사무실이 많아 유입 인구가 많은 종로구에 확진자 비율이 가장 높았는데, 주거 비율이 비교적 높아 다른 지역으로 나가는 인구가 많은 강동구와 강북구 등은 확진자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았습니다.

[정영조/KT 디지털헬스 TF 담당 : "거주지가 중심인 지역이 있고, 경제 활동이 중심인 지역이 있는데, 그런 지역에 따라서 다른 정책이라든지 제도가 적용돼야 감염병 확산을 효율적으로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동량 변화는 1, 2차 유행 때보다 확진자가 많이 나온 3차 유행 때 더 둔감해진 상황.

두 달 가까이 이어진 집합금지에 높아진 시민들의 코로나 피로도는 방역의 가장 큰 걸림돌로 남아있습니다.

KBS 뉴스 옥유정입니다.

촬영기자:임태호/영상편집:사명환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